’암 경험자’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4가지

입력 2022.07.01 20:00

검사를 받는 모습
암 재발과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정기 검진을 받는 게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암 경험자’는 200만명을 넘어섰다. 암 경험자란 과거에 암 진단을 받았던 모든 사람을 뜻한다. 최근에는 암 치료 성적이 개선되면서 암 경험자 뿐 아니라 암 5년 상대생존율도 70%까지 높아졌다. 이 같은 수치들은 암을 치료하는 것만큼 치료 후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해졌음을 의미한다. 건강한 암 치료 이후의 삶을 위해 암 경험자가 알아둬야 할 수칙들을 알아봤다.

1. 재발·조기발견 위한 정기 검진은 필수
암 경험자는 기존에 발병했던 암이 재발하거나 다른 암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암 경험자는 유전적 경향과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암 재발뿐 아니라 ‘2차 암’ 발병 가능성도 높은 편이다. 2차 암이란 기존에 발생했던 암과 무관하게 새로 발생한 암을 뜻한다. 암 경험자의 경우 암을 겪지 않은 사람에 비해 2차 암 발병 확률이 1.1배 정도 높은 것으로도 확인된다. 암 예방과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검진을 받아야 하며, 특히 본인이 겪은 암과 2차 암 여부를 파악하려면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하는 게 좋다.

2. 생활습관·만성질환 관리로 재발 예방
과거에는 주로 심뇌혈관질환 예방 차원에서 생활습관과 만성질환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돼왔다. 그러나 최근 적정 체중 유지와 규칙적인 운동이 암 재발과 새로운 암 발생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암 예방 측면에서도 생활습관과 만성질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실제 흡연, 신체활동, 비만, 식이, 콜레스테롤, 혈압, 혈당 등 생활습관·만성질환 관련 7개 항목 중 6개 이상 항목에서 건강을 유지하는 사람은 모든 요소가 건강하지 못한 사람에 비해 암 위험이 51% 낮았는 미국의 대규모 연구결과도 있다. 환자에 따라서는 특정 운동이나 식단이 무리가 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운동이나 체중관리 방법은 담당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결정하도록 한다.

3. 뼈 약화 위험 높아… 관련 검진 필요
암 치료 후 시간이 지나면 암과 치료방법에 따라 여러 질환이 생길 수 있다. 예를 들어 위암 치료 후에는 빈혈이, 유방암 치료 후에는 골다공증 등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암 경험자는 치료 종류 등에 따라 자연스러운 노화과정보다 7배까지 빠르게 뼈가 약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암 경험자라면 골다공증 등 암 외에 다른 질환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검진·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4. 감염병에 취약… 독감·폐렴 등 예방 접종을
암 경험자는 감염병 발생 위험 또한 높다. 특정 감염병으로 인해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예방 접종을 받는 게 좋다. 주로 권고되는 예방접종에는 독감, 폐렴, 대상포진 등이 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은 교수는 “전통적으로 암은 5년을 기준으로 완치됐다고 표현한다”며 “이로 인해 많은 암 경험자가 치료 5년 후부터 관리에 소홀한 모습을 보이는데, 재발이나 2차 암 발병 위험은 시간이 지나 줄어들 수 있어도 사라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암 경험자는 필요한 검진과 치료를 유지하면서 평소 습관과 증상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꾸준히 건강관리를 한다면 암이 생기기 전보다 더욱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고 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