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힌 뇌혈관, 뚫을 수 없다면 새로 만든다

입력 2022.06.29 10:59

치료전(왼쪽)과 치료후의 모습. 새로운 치료법 적용 후 정상적인 혈류를 보이고 있다./사진=아주대병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막힌 뇌혈관을 뚫기 어려울 때 새로운 혈관을 생성해 혈류를 회복하는 치료법을 개발한 뒤 그 효과를 입증했다.

갑자기 마비가 오거나 말이 어눌해진다면 응급상황일 가능성이 크다. 뇌혈관 폐색에 의한 뇌경색, 뇌졸중의 대표 증상이기 때문이다. 응급실에서 혈전 용해술, 혈전 제거술을 받아 막힌 혈관을 빨리 뚫어야 한다. 늦어지면 심각한 장애가 남거나 생명을 잃을 수 있다. 그런데 막힌 뇌혈관을 뚫을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원인을 알 수 없이 가느다란 비정상적인 혈관이 생성되고 막히는 모야모야병, 뇌혈류 감소로 수술이 위험할 수 있는 동맥경화성 혈관 폐쇄 등이다.

아주대병원 뇌졸중팀(신경과 홍지만·이진수·이성준, 신경외과 임용철 교수)은 뇌경색 환자에게 새로운 혈관을 생성해 감소한 혈류를 회복시키는 치료법을 개발했다. 치료법은 크게 2단계로 나뉜다. 1단계는 새로운 혈관이 잘 생기도록 하는 약물 투여고, 2단계는 국소마취 하에 두개골(머릿뼈)에 작은 구멍을 뚫는 병합치료다. <사진2>과 같이 두개골을 사이에 두고 바깥쪽에 위치한 좋은(혈류가 풍부하고 건강한) 혈관이 뚫린 구멍을 통과해 두개골 안쪽으로 뻗어나가 점차 뇌혈류가 안정적으로 흐르게 된다.

두개골에 뚫은 구멍을 통해 흐르는 뇌혈류./사진=아주대병원 제공
연구진은 2016년 7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막힌 뇌혈관을 뚫기 힘든 급성기(증상발생 2주 이내) 혈관 폐쇄성 뇌졸중 환자 42명(모야모야병 11명, 만성 동맥경화성 혈관 폐쇄 31명)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적용했다. 연구팀은 환자들을 부분마취로 구멍만 뚫은 환자군(21명)과 약물과 구멍을 뚫는 병합치료 환자군(21명) 2개 그룹으로 나뉘어 분석했다.

그 결과 구멍 단독군에선 21명 중 12명(57.1%)이, 병합 치료군에선 21명중 19명(90.5%)이 수술에 성공했다. 혈관재형성 비율의 경우 구멍 단독군은 총 58개 구멍 중 30개(51.7%), 병합치료군은 총 58개 구멍 중 42개(72.4%) 구멍에서 혈관이 재생돼 병합치료군이 구멍 단독군에 비해 치료 성적이 더 큰 것을 확인했다.

치료 대상인 모야모야병, 동맥경화성 혈관 폐색은 모두 약해진 혈관 상태 때문에 중재시술로 막힌 부분을 뚫기 힘들다. 전신 마취와 까다로운 수술인 혈관 문합술(혈류가 풍부한 혈관과 연결)을 어렵게 적용하더라고 1년 이내 증상 재발이 흔했다. 연구팀은 이번 치료법이 국소마취 하에 두개골에 작은 구멍을 뚫어주는 시술과 혈관증강제 투여 등 비교적 안전하고 간단하게 시술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또 급성 뇌졸중의 최소침습 치료의 범위를 더욱 넓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주대병원 신경과 홍지만 교수./사진=아주대병원 제공
연구의 저자 홍지만 교수는 “뇌졸중팀이 지난 10년 이상 연구한 치료법이 세계적 권위의 국제 학술지에 연이어 소개되는 등 신뢰할만한 치료기술로 인정을 받았다”며 “무엇보다 그동안 치료가 까다로운 급성기 뇌졸중에서 안전하고 효과적인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줄기세포·재생의료 실용화 지원사업과 연구중심병원 중점연구단(뇌혈관질환연구단) 지원으로 ‘역방향 혈관재생성’이란 생물학적 기전을 임상에 적용한 임상-기초 중개연구로, 혁신적인 융·복합 연구사업의 새로운 모델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학회가 발행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 ‘Stroke’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