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리 0% 단맛'… 대체 감미료, 진짜 살 빼는 데 도움? [핏 클리닉]

입력 2022.06.28 08:30

자일리톨
대체 감미료는 열량 없이 단맛을 즐기게 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아직 명확히 연구되지 않았다는 단점이 있다./사진=게티이미지 뱅크
다이어트하는 사람도 즐겁게 간식을 쇼핑할 수 있게 됐다. 어디서나 쉽게 '칼로리 0%'라는 이름표를 달고 있는 새콤달콤 간식을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단맛, 정말 마음 놓고 즐겨도 될까?

◇단기간 섭취, 다이어트에 도움 될 수 있어
이 단맛의 정체는 설탕 대체제다. 설탕처럼 단맛을 내지만, 체내 흡수되지 않아 열량은 0이다. 장내 미생물이 이용하지 못해 그대로 소변으로 배출된다. 혈당도 급격하게 높이지 않는다. 어떤 대체 감미료는 설탕보다 많게는 수천 배 더 강한 단맛을 내기도 한다. 흔히 쓰이는 설탕 감미료로는 스테비아, 알룰로스, 수크랄로스, 사카린, 아세설팜칼륨, 자일리톨, 타가토스, 아스파탐 등이 있다.

실제로 이런 대체 감미료를 이용해 식품을 즐기면 단기 다이어트에 유리하다. 열량 자체가 적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평소 350mL 탄산음료를 두 캔 마시던 사람이 이 탄산음료를 제로 칼로리로 바꾸면 열량 섭취를 무려 300kcal 가까이 줄일 수 있다.

◇장기간 섭취, 어떤 부작용 불러올지 몰라
다만, 대체 감미료는 아직 명확히 연구되지 않았다는 단점이 있으므로, 먹더라도 단기간만 섭취하는 게 좋다. 실제로 대체 감미료가 포함된 탄산음료를 자주 먹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 발병 위험이 약 70% 높았다는 일본의 연구 결과가 있다. 인공감미료 중에서도 수크랄로스가 인슐린 저항성(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현상)을 높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프랑스 연구팀 연구결과도 있다. 연구팀이 성인 10만 2865명을 대상으로 식습관을 7년 동안 추적 조사했더니, 대체 감미료를 섭취한 그룹이 섭취하지 않은 그룹보다 암 발생 위험이 1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적인 대체 감미료 섭취는 장내 미생물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주장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혹여 반대되는 연구가 나오더라도, 단맛 중독을 끊을 수 없다는 고질적인 문제도 있다. 단맛은 중독된다. 우리 몸에 흡수가 되지 않아도 일단 혀가 단맛을 느끼면, 맛과 관련된 뇌 부위가 활성화된다. 그리고 쾌감을 느껴 중독되는 보상 시스템이 돌아간다. 대체 감미료를 장기적으로 많이 먹으면, 이 시스템은 계속 공고해진다. 결국, 원하는 단맛의 강도가 세져 오히려 더 많은 음식을 먹게 한다. 단맛은 짠맛이 함께 있어야 강하게 느껴지기에, 나트륨 섭취량도 함께 늘어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