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운 요즘, 당뇨·고혈압 환자 심혈관 건강 챙기는 법

입력 2022.06.23 17:58

바이엘 제공
날이 더워지면 당뇨병, 고혈압이 있는 환자들은 더욱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 더운 여름은 심혈관 질환 위험을 크게 높이기 때문이다. 땀을 흘리면 몸속 수분이 줄고, 이때 혈액의 점도가 높아져 혈관 속에서 혈전을 키워 급성 심근경색 위험이 커진다. 또한 열을 발산하기 위해 우리 몸은 말초 혈관을 확장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심장에 부담이 늘어난다. 여름철 당뇨병, 고혈압 환자의 심혈관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꾸준히 관리해야 효과

당뇨병, 고혈압환자가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잘못된 생활 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흡연, 올바르지 못한 식습관 등 불량한 생활 습관의 방치와 소홀한 관리는 심장 건강에 큰 위협이 된다.

비만과 흡연, 음주, 운동 부족 등은 심혈관질환의 선행 인자인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의 발병 원인이며, 이는 결국 심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심혈관질환은 선행 질환과 생활 습관의 연결 고리가 뚜렷하므로 평소 건강한 생활 습관 실천을 통해 미리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대표적인 생활습관으로는 ▲담배는 반드시 끊기 ▲술은 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이기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하기 ▲가능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하기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 유지하기 등이 있다.

◇심혈관질환 위험군·병력 있는 환자,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 고려

만약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갖고 있거나, 이미 병력이 있다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을 고려할 수 있다.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 환자에서 심혈관질환계 위험성 감소와 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환자에서 혈전 생성 억제를 통해 심혈관계 관련 사망을 예방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단, 아스피린이 누구에게나 도움이 되는 건 아니다. 여러 종류의 약을 복용하는 환자, 고령자 등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항응고제, 혈전용해제, 다른 혈소판 응집 억제제, 지혈제, 일부 당뇨병치료제는 저용량 아스피린과 함께 복용하면, 출혈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가천대 길병원 심장내과 이경훈 교수는 “고혈압이나 당뇨 등 심혈관질환 위험 인자가 있는 경우라면, 평소 좋은 생활습관을 잘 지켜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할 경우, 잊지 않고 매일 한알씩 복용하는 것이 좋고,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의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면 반드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