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 증상, '이것'만 잘 지켜도 예방된다?

입력 2022.06.21 11:32

갱년기 여성
폐경 전 갱년기 여성은 심혈관 건강 수칙을 잘 지키면 안면홍조, 야간발한 등 갱년기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폐경 전 갱년기 여성은 심혈관 건강 수칙을 잘 지키면 안면홍조, 야간발한 등 갱년기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최혜린 박사 연구팀은 2014년~2018년 사이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를 방문한 42세 이상 52세 이하의 폐경 전 갱년기 여성 2500여명 대상으로 평균 4.5년동안 추적 분석했다.

연구팀은 미국심장협회에서 정의한 이상적인 심혈관 건강 수칙에 1점씩 점수를 매겨 점수가 높을수록 이상적인 심혈관 건강습관을 가지고 있다고 간주했다. 건강 수칙은 ▲비흡연 또는 과거흡연 ▲체질량지수 23kg/m2 미만 ▲중등도 이상의 신체활동량 ▲총 콜레스테롤 200 mg/dL 미만 ▲혈압 120/80 mmHg 미만 ▲공복혈당 100mg/dL 미만 ▲건강한 식습관으로 구성된다. 갱년기 증상 중 혈관운동증상인 안면홍조와 야간발한은 설문조사를 통해 측정했으며, 1점부터 7점까지 척도 중 3점 이상의 괴로움을 느끼는 경우 중등도 이상의 혈관운동증상이 있다고 정의했다.

그 결과,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는 사람(5~6점)에 비해 건강하지 않은 생활습관(0~2점)을 가진 사람은 폐경 전 혈관운동증상이 발생할 위험이 약 41% 더 높았다. 특히 중등도 이상의 심각한 혈관운동증상이 발생할 위험은 약 5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 교수는 "안면홍조 및 야간발한 등 혈관운동증상은 갱년기 여성의 약 80% 가량이 경험하며, 상당수 여성이 일상생활에 불편감을 호소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뚜렷한 치료 및 예방법이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갱년기 증상에 대해 처음으로 예방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수 교수는 “앞으로도 갱년기 증상 예방 연구를 통해 중년여성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에서 갱년기 여성 만성질환 위험요인 규명을 위한 전향적 연구 사업일환으로 지원해 이번 연구가 수행됐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내분비학회의 공식 학술지 '임상 내분비 및 대사 저널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