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 94.9%로 나타나

입력 2022.06.14 11:34

4월 기준 백신접종·자연감염에 의한 코로나19 항체양성률 94.9%로 나타났다./사진=중대본 제공
코로나19 항체양성률이 올 4월 기준 94.9%인 것으로 드러났다. 항체양성률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S(spike) 항원, N(nucleoprotein)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를 보유한 비율을 뜻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14일,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2년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16개 시·도에서 시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161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백신접종 및 자연감염에 의한 전체 항체양성률은 94.9%(1530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연감염으로 인한 항체양성률은 1월 0.6%에서 4월 36.1%로 올랐으며, 동기간 10세 이상 전국민 누적발생률(29.5%) 보다 6.6%p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 시기가 오미크론 대유행 기간과 겹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의 월별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자 및 미진단 감염자도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국민건강영양조사 1년 주기의 국가통계 산출을 위해 설계된 표본이므로 월별 조사지역이 상이하고 조사 규모가 적으며, 대상자의 연령이 10세 이상이기 때문에 전체를 대표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중대본은 보다 정확한 자연감염자 규모 확인과 유행 위험 요인 분석을 위해 대규모의 전국단위 항체양성률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규모 조사는 지역·연령·유병률 등을 고려해 전국 17개 시·도 주민을 대상으로 분기별로 진행된다. 올해 조사는 분기별 1만명씩 3만명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감염병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하여 유동적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대규모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는 감염병 유행예측의 정확도를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며, 또한 방역 대응 수준 결정과 중환자 병상 수요 파악 등 의료체계의 효율적 준비를 위한 근거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생각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