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소식] 박종혁 인천성모병원 교수,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 '최우수발표 논문상'

입력 2022.06.14 11:03

박종혁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
박종혁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인천성모병원 제공
박종혁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사진>가 최근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KOMISS)가 주최한 2022년 심포지엄 및 카데바 워크숍에서 최우수발표 논문상을 수상했다.

박종혁 교수는 ‘환축추 탈구에서 후방 경추 1~2번 유합술 후 후두-경추 1번 각도의 중요성 및 아축추 척추후만증’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동안 후방 경추(목뼈) 1번(환추)과 2번(축추) 유합술 이후 발생하는 아축추(경추 3~7번)의 후만 변형이 생기는 원인이나 위험인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그러나 박종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아축추의 후만 변형의 위험인자가 ▲경추 근육량이 적은 여성 ▲후두 경추 1번 각도의 운동범위의 감소 ▲경추 1-2번 고정각이 15~25°를 벗어난 경우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박종혁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경추 1·2번에 불안정성을 가지고 있는 환자, 특히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의 경추 수술에 있어 경추의 통증을 줄임과 동시에 변형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찾을 수 있었다”며 “이를 토대로 실제 임상에 적용할 경우 환자의 통증 경감과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종혁 교수는 앞서 2019년 제13회 경추연구회 정기학술대회 우수연제상과 제10회 국제 아시아 스파인(Asia Spine) 및 33차 척추신경외과 정기학술대회 Best Paper Award Session 부문 나누리 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 대한신경외과학회,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대한경추연구회,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 대한골다공증학회, 대한척추종양학회, 대한척추변형학회 등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