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단신] 뉴로핏, 치매 전자약 개발 사업 보건복지부 지원 과제 선정

입력 2022.06.14 10:01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연구 개발 기관으로 선정돼 총 19억원 규모 정부 지원받아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광주과학기술원과 치매 뇌 자극 치료 공동 임상 진행

뉴로핏 테스랩 뇌자극 시뮬레이션 시연 이미지(왼쪽)와 뉴로핏 잉크 제품 이미지(오른쪽 아래)./사진=뉴로핏 제공
뇌질환 영상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이 정부 지원을 받아 뇌 자극을 이용한 치매 전자약 개발에 나선다.

뉴로핏은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22년 제1차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전자약 기술 개발' 연구 개발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연구 기관으로 선정된 뉴로핏은 오는 2026년까지 총 19억원을 지원받아 치매 전자약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연구개발 과제는 '고정밀 경두개 직류전기자극을 이용한 알츠하이머병 치료기술 개발'이다. 뉴로핏은 주관 연구개발기관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과 공동 연구개발기관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협력해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치매 고위험군 대상 뇌 자극 효과 극대화를 위한 고정밀 경두개 직류자극기(tDCS)의 임상 근거를 확립하고 경두개 직류자극기(tDCS)와 치료 설계 소프트웨어에 대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3등급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해 제품을 상용화하는 것이 과제의 최종 목표다.

뉴로핏은 독보적인 AI 기반 뇌영상 분석 기술을 활용해 뇌 정밀 자극 솔루션을 개발했다. 국내 1호 뇌영상 치료 설계 소프트웨어 ‘뉴로핏 테스랩(NEUROPHET tES LAB)’과 경두개 직류자극기(tDCS) ‘뉴로핏 잉크(NEUROPHET innk)’를 결합해 뇌질환 치료 설계 및 수행이 가능한 뇌 정밀 자극 플랫폼을 구축했다.

두피에 전류를 흘려 뇌를 자극하는 기존 경두개 직류자극기(tDCS)는 사람마다 다른 뇌 구조를 고려하지 않아 정밀하게 뇌를 자극하는데 한계가 있고 치료 효과의 편차가 크다. 뉴로핏이 구축한 뇌 정밀 자극 플랫폼을 활용하면 환자 뇌 구조를 고려해 목표 영역을 정밀하게 자극할 수 있어 개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하다.

뉴로핏은 보유 중인 뇌 정밀 자극 플랫폼을 활용해 대표적 난치성 뇌질환인 치매에 대한 치료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치매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은 비정상적인 뇌 위축이 나타나는데 위축된 뇌를 자극해 치료하는 경우 두뇌 구조를 고려한 정밀한 자극이 필수적이다. 뇌 정밀 자극 치료가 가능한 뉴로핏 솔루션이 치매 환자 치료에 있어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로핏 빈준길 대표이사는 "인구 고령화로 인해 국내외 치매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한 사회적, 경제적 비용도 계속 늘고 있다"며 "기존 치매 치료제가 증상을 완화하는 대증치료에 국한돼 있고 글로벌 제약사가 주도하는 치매 신약 개발도 난항을 겪고 있어 뇌 자극 치료를 기존 치료제 처방과 병행하면 시너지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뇌 자극 치료가 알츠하이머병 발병 원인 물질로 알려진 아밀로이드 베타와 타우 단백질의 생성 지연 및 배출 촉진 효과가 있고 뇌 염증 반응 조절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및 광주과학기술원과 공동으로 임상을 수행하고 뇌 정밀 자극을 통한 알츠하이머병 치료 유효성을 입증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