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당365] 물과 마그네슘, 그리고 혈당의 관계

입력 2022.06.13 08:40


미네랄워터를 물잔에 따르고 있는 사진
수돗물, 생수, 미네랄워터('아쿠아마인' 제품 사용)를 비교했더니 미네랄워터의 세포 보호 효과가 컸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날이 덥습니다. 땀을 많이 흘리는 계절인 만큼 수분 섭취에 신경 써야 합니다. 당뇨 환자도 마찬가지인데요. 물과 관련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하나 나왔습니다.

오늘의 당뇨레터 두 줄 요약
1. 고혈당 상태의 세포를 이용해 물의 효과를 실험했습니다.
2. 마그네슘이 풍부한 물이 세포를 보호하는 효과를 냈습니다.

“마그네슘 강화된 물, 혈당 조절 효과”
지난 4월 과학 학술지인 ‘프로세스(Processes)’에 실린 연구입니다. 연세대 원주의과대학 이규재 교수팀이 수돗물과 시판 생수 그리고 마그네슘이 강화된 알칼리성 미네랄워터가 세포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했습니다. 건강한 신장 세포를 고혈당 상태로 만든 뒤 수돗물, 시판 생수, 미네랄워터를 주입했습니다. 그 결과, 미네랄워터를 주입한 고혈당 세포만이 정상 상태로 돌아왔습니다. 연구 결과를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고혈당 처리된 신장 세포에 미네랄워터를 주입했더니 활성산소의 종류인 산화질소가 줄어들었고, 간세포 성장 인자 수치가 증가해 혈당 상승이 억제됐습니다. 수돗물이나 시판 생수를 주입했을 땐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연구를 진행한 이규재 교수는 “알칼리성 미네랄워터가 고혈당 상태의 신장 세포를 보호해준다는 걸 밝혀낸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습니다.

실험에서 ‘마그네슘이 강화된’ 알칼리성 미네랄워터를 사용했다고 말씀드렸는데요. 마그네슘은 체내 에너지를 생성하고 단백질을 합성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합니다. 여기에, 인슐린저항성을 낮추는 역할까지 합니다. 마그네슘이 적정량 유지돼야 혈당을 안정적으로 낮출 수 있는 겁니다. 그런데 당뇨에 걸리면 소변으로 마그네슘이 배출되면서 몸속 마그네슘이 부족해지기 쉽기 때문에, 식품 등으로 보충하는 것이 좋습니다.

실제로 당뇨병 환자가 미네랄워터를 마시는 게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된다고 말하기에는 아직 이릅니다. 세포를 이용한 실험일 뿐이고, 한 회사의 특정 미네랄워터만을 이용한 것도 한계입니다. 노원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김진택 교수는 “임상으로 일반화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공신력 있는 저널에 실린 연구결과이고 세포 단계에서는 효과가 확실히 증명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물 적게 마시면 인슐린저항성 증가
한편, 당뇨 환자는 신장 합병증이 없는 경우에 한해 물을 수시로 마시는 게 좋습니다. 노원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연구팀이 2008~2010년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1만4344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물을 적게 마실수록 인슐린저항성이 크고 몸속에 지방이 많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목이 마르지 않아도 두세 시간에 한 번씩 의식적으로 물을 마시면 좋습니다.

만약 신부전증이 있는 당뇨 환자라면 의사가 권고한 양의 물을 제한적으로 섭취하세요. 투석을 받는 5기 환자는 수분이 각 장기에 배분되지 못하고 복강으로 흘러가 복수가 찰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