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수면 시간'에도 영향 미친다"

입력 2022.05.25 20:30

지구에 불이 붙은 사진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가 사람들의 수면 시간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가 사람들의 수면 시간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대 연구진은 기온과 수면 시간 간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68개국의 약 5만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참가자가 추적용 손목밴드를 착용하도록 요구했고 이를 통해 수면 시간을 측정했다.

그 결과, 더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더 많은 수면 손실을 경험하고 있었다. 연구진은 섭씨 30도 이상의 기온에서 잠을 자는 경우 평균 수면 시간이 14분 이상 감소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기온이 상승할수록 7시간 미만 잠을 자게 될 가능성이 더욱 커졌으며, 높아진 기온으로 인한 수면 손실 영향은 저소득 국가에 사는 사람 및 노인과 여성에게 더 크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지구온난화가 불러올 기온 상승이 미래의 수면 시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측했다. 2099년까지 지구온난화가 지속될 경우 연간 50~58시간의 수면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연구에 참여한 켈튼 마이너는 "이번 연구 결과는 높은 기온이 수면 시간을 줄여 수면 부족을 유발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향후 연구에선 다양한 상황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해 수면 분석의 범위를 더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One Earth'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