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과일 매일 먹으면 ‘치매’ 위험 줄어

입력 2022.05.13 06:30

블루베리
중년층이 블루베리를 매일 꾸준하게 섭취하면 치매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중년층이 블루베리를 매일 꾸준하게 섭취하면 치매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신시내티대 연구팀은 50~65세 환자 33명을 대상으로 블루베리 섭취와 치매 발병률의 상관관계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모두 과체중이고 당뇨병 전 단계로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 증상을 보였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은 ▲블루베리 반 컵이 함유된 분말 ▲위약을 먹는 그룹으로 무작위로 나뉘어 12주 동안 모니터링했다. 그 후, 참가자들은 기억력, 실행 기능, 자기 통제력과 같은 노년기 치매 환자에게 감소하는 특정 인지 능력을 측정하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블루베리를 섭취한 그룹은 인지 기능이 개선되며 뇌가 더욱 활발해졌다. 또한 이들은 미토콘드리아 기능이 활발했다. 이는 피로와 기억 상실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산화 스트레스가 감소되며 긴 수명과 연관돼 있다. 블루베리를 섭취한 그룹은 대사 기능이 개선되고 지방이 더 쉽게 연소됨에 따라 공복 인슐린 수치도 낮았다.

연구 저자 로버트 크리코리안 박사는 “이 연구는 블루베리가 노인의 인지력과 혈당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다만, 블루베리가 치매 발병 위험을 낮추는 정확한 원인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영양 전문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