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감정' 자주 느끼면, 치매 잘 걸린다

입력 2022.04.19 17:39
침대에 앉아 엎드리고 있는 모습
평소 외로움을 잘 느끼는 사람은 치매를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외로움을 잘 느끼는 사람은 치매를 주의해야 한다. 외로움을 자주 느끼면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의대 연구팀은 50세 이상 남녀 1만2030명을 10년간 추적해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그 결과, 외로움이 큰 사람이 향후 10년 동안 치매가 생길 가능성이 더 컸다. 외로움은 치매 위험을 40% 증가시켰다. 외롭다고 느끼는 사람은 당뇨병, 고혈압, 우울증 같은 치매 위험 요소가 많으며 신체 활동이 적고 흡연 가능성이 컸다. 연구팀은 외로움이 만성 염증, 뇌를 손상할 수 있는 과음, 앉아있는 습관, 인지 기능을 유지하는 사회적 상호 작용의 결여로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고 말한다. 연구를 이끈 안젤리나 수틴 박사는 "성별, 인종, 종교, 교육 수준, 친구 및 가족과의 사회적 접촉 등의 요소를 고려했을 때도 외로움은 치매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노인의학저널'에 게재됐다.

반대로 치매 위험을 줄이려면 운동량을 늘려야 한다. 최근 운동이 뇌세포를 보호해 치매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노르만디대 연구팀은 기억력 문제가 없는 평균 연령 69세 노인 134명을 대상으로 운동과 뇌의 포도당 대사 간의 상관관계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MRI를 통해 참가자들의 뇌 부피와 포도당 대사를 모니터링했다. 또한, 이들의 체질량 지수(BMI), 인슐린 수치, 콜레스테롤 수치, 혈압 등을 측정했다. 참가자들의 신체 활동 여부는 설문조사를 통해 수집됐다. 연구 결과, 신체 활동이 많은 사람은 신체 활동이 적은 사람보다 뇌의 회백질 총량이 더 많았다. 뇌의 회백질은 뇌 여러 정보 처리를 담당하며 밀도가 높을수록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