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소식]건국대병원 정홍근 교수, SICOT 족부족관절 위원회 위원 선출

입력 2022.04.13 11:45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사진=건국대병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가 지난 1일 국제 정형외과 및 외상학회(SICOT)의 족부족관절 위원회(Foot and Ankle Committee)의 위원으로 임명됐다.

국제 정형외과 및 외상학회는 1929년 설립돼 현재 110개국 이상의 정형외과 전문의 회원들이 모인 정형외과 분야에서 가장 큰 학술단체이다.

정홍근 교수는 위원으로서 전 세계의 젊은 정형외과 의사들이 참석하는 학술대회의 교육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친목을 다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맡는다. 임기는 2024년 3월까지이다.

한편, 정홍근 교수는 지난달 1일 아시아-태평양 정형외과학회(APOA)의 교육위원회(Education Committee)위원으로도 임명돼 2024년까지 2년간 활동하게 됐다.

건국대병원 정홍근 교수는 “세계 정형외과 회원들의 선진 지식 향상과 친목 교류의 극대화를 위해서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대한정형외과학회와 두 국제학회(SICOT와 APOA)와의 두터운 친목을 다지고 함께 국제학술대회 등을 개최해 대한정형외과학회가 아시아 중심 학회로서 국제적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는 아시아인으로는 유일하게 국제 봅슬레이-스켈레톤 연맹(IBSF) 의무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으며, 최근 66대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에 선출된 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