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암 예후, 림프절 전이가 가른다"

입력 2022.04.04 10:37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조정해 교수팀, 국내 최초 확인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조정해 교수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조정해 교수/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제공

설암(혀암) 5년 생존율 등 예후에 림프절 전이가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조정해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설암 환자의 예후에 ‘설 림프절 전이 여부’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치며, 설 림프절이 설암이 처음 전이되는 곳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조정해 교수팀은 2009년~2018년 설암 및 구강암 수술을 받은 성인 환자 51명의 설림프절 전이 여부와 예후, 5년 생존율, 위험도 등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51명의 환자 가운데 병리학적으로 설 림프절 전이가 확인된 환자는 17.6%(9명)으로 이들 환자는 설 림프절 전이가 없는 환자에 비해 위험도가 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 림프절 전이 여부는 5년 생존율에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설 림프절 전이가 없는 환자군의 5년 생존율은 85.7%인데 반해 전이가 있는 환자군의 5년 생존율은 22.2%에 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조정해 교수팀은 설암에서 가장 먼저 전이되는 부위가 설 림프절이라는 사실도 함께 밝혀내 설암 환자에서 설 림프절에 대한 세밀한 평가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조정해 교수는 “설암 환자인 경우 설림프절에 대한 세밀한 평가를 통해 조기 설암일지라도 원발부 절제와 동시에 설림프절 절제를 시행해 암의 재발을 최소한으로 줄여주고 치료 성적을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조정해 교수팀의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구강악안면외과학회지(Journal of Oral and Maxillofacial Surgery)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