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TV] 야맹증, 시력저하, 눈 떨림 증상 나타나면 유전자 검사 꼭 받아야

입력 2022.04.04 10:04

  유전자 이상으로 시력저하, 야맹증, 등 각종 시각 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모든 유전자 이상으로 생기는 안질환을 묶어 '유전성 망막변성'이라고 한다. 어떤 질환은 10~20대가 돼서야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야맹증인줄 알고 넘겼다가 실명까지 될 수 있어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오늘은 삼성서울병원 안과 김상진 교수를 만나 '유전성 망막변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질병백과 TV] 야맹증, 시력저하, 눈 떨림 증상 나타나면 유전자 검사 꼭 받아야
헬스조선DB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