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보 챌린지? '이 만큼'만 걸어도 충분

입력 2022.03.21 15:03

산책하는 노인 사진
하루 6000~8000보만 걸어도 만보를 걷는 것만큼 건강에 이롭단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걷기 운동을 하고는 싶지만, 매일 만보를 걷기는 부담스러운 노년층에게 희소식이 생겼다. 6000~8000보만 걸어도 건강을 챙기기에 충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사추세츠 애머스트대 연구진에 따르면 60세 이상 노인이 하루 6000~8000보만 걷더라도 조기 사망 위험이 54%까지 감소했다. 8000보 이상 걸었다고 해서 장수에 보탬이 되진 않았다.

연구진은 사람들의 하루 평균 도보 횟수와 사망률 간 관계를 장기 관찰한 15개 연구를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각 연구의 모집단을 합치면 총 4만7471명에 달했으며, 연구 대상자 모두 지병 없는 18세 이상 성인이었다.

연구 대상자들을 하루 치 도보 횟수에 따라 3500보, 5800보, 7800보, 1만900보의 네 집단으로 나눈 결과, 1만900보 걸은 집단은 3500보 걸은 집단에 비해 사망률이 40~5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세 이상 성인의 도보 횟수와 사망률 간 관계를 나타낸 그래프에서, 6000보까지는 도보 횟수가 늘수록 사망률이 낮아지며 곡선이 우하향했다. 그러나 6000~8000보 구간에 들어서는 사망률 감소세가 둔화해 그래프가 직선을 그리기 시작했으며, 8000보 이상 구간에서는 사망률 감소세가 나타나지 않았다.

논문 주저자인 의사 아만다 팔루치에 따르면, 하루 만보를 걸어야 건강에 이롭다는 속설은 1964년 일본에서 실시한 만보기 마케팅 캠페인에서 유래한 것으로, 이를 뒷받침할 만한 과학적 근거가 없다.

이 연구는 지난 1일 '란셋 공공 보건 저널(Lancet Public Health journal)'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