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꾸준한 관리 필요한 당뇨, 일상생활서 예방 가능

입력 2022.02.23 10:10

의사 프로필
바른마디병원 내과검진센터 이애라 원장

당뇨는 만성질환으로 완치의 개념이 없이 평생 관리를 해야 하는 질환이다. 제1형과 제2형으로 구분되는데, 1형의 경우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으로 혈액 속 포도당인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이 췌장에서 제대로 분비되지 못해 생긴다. 반면 2형은 인슐린 분비는 이루어지지만 체내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해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우리나라 당뇨 환자 가운데 약 95%가 2형 당뇨병으로, 이는 유전적인 요인을 비롯하여 비만과 노화 등을 원인으로 작용한다. 평소 식단과 운동 등 철저한 관리를 하고 있다면 당뇨 발생 가능성이 낮아질 수 있지만, 유전적인 원인에 따른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한 젊은 당뇨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당뇨의 주된 증상은 '3다'(다식, 다뇨, 다음)로 혈액 속의 당이 몸 밖으로 자주 배출이 되어 소변을 많이 보게 되는 '다뇨', 이로 인해 체내 수분이 부족해져 갈증을 느껴 물을 자주 마시는 '다음', 몸 속 세포가 에너지원을 이용하지 못해 영양부족이 나타나 식욕이 왕성해지는 '다식' 등이 있다.

당뇨는 어느 날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초기 증상을 자각하지 못해 조기 발견하기 어려운 질환으로 꼽힌다. 이러한 당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건강 검진과 혈액검사를 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이를 통해 당뇨의 전 단계인 '공복혈당장애'나 '내당능장애'로 판정을 받는다면 당뇨로 발전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복혈당장애는 당뇨병은 아니지만 정상보다 높은 혈당 수치를 기록, 향후 당뇨병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상태다. 정상 수치는 8시간 이상 금식 후 측정한 공복 혈당이 100mg/dL 이하인데 반해 수치가 100~125mg/dL이라면 공복혈당장애로 판정되어 당뇨병 고위험군으로 인식된다. 내당능장애 또한 마찬가지로 당뇨 전 단계에 해당한다. 인슐린 저항성 증가로 나타나는 제2형 당뇨의 직전 단계로, 식후 혈당 수치가 140~199mg/dL가 나오는 상태다.

이 두 가지에 해당하면 언제든 당뇨로 발전할 수 있는 위험군으로 볼 수 있는 만큼 주기적으로 혈액검사를 받아야 하며, 식습관과 생활습관의 개선을 통한 꾸준한 관리가 필수적이다. 예방법으로는 혈당조절에 도움이 되는 유산소 운동을 주3~4회, 하루에 40분 내외로 해주는 것이 좋다. 식사는 정해진 시간에 적당량을 규칙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맵고 짜거나 단 음식 보다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 위주로 섭취해야 한다. 또한 수면 시간이 부족해도 혈당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하루 7시간 이상 충분히 잠을 잘 것을 권장한다.

당뇨 치료의 목표는 당 조절을 통해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등의 동반 질환을 줄이고, 나아가 뇌심혈관 질환 등의 합병증을 줄임으로써 사망률을 낮추려는 데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당뇨의 위험이 있는 공복혈당장애나 내당능장애로 판정된 경우, 생활 속 관리를 실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현재 당뇨가 있는 환자의 경우에도 증상을 어떻게 관리하는 지에 따라 호전이 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무엇보다 규칙적인 식습관과 운동 및 생활습관을 갖춰 나가야 한다.

(*이 칼럼은 바른마디병원 내과검진센터 이애라 원장의 기고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