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얼굴에 '이런 증상'… 폐암 의심 신호

입력 2022.01.25 07:00

얼굴 만지고 있는 여성
아침에 얼굴과 눈이 유독 붓는 증상이 지속되는 것이 폐암의 신호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폐암이 위암을 제치고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에 등극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1위는 갑상선암). 그 만큼 폐암의 조기 증상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폐암의 가장 흔한 증상은 지속적인 기침인데, 아침에 유독 얼굴이 붓는 증상도 폐암의 신호일 수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폐암이 퍼지면서 머리와 팔에서 심장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대정맥의 기능이 떨어지면 얼굴, 목 등을 포함한 가슴 위쪽과 팔이 부어오를 수 있다. 특히 아침에 얼굴이나 눈이 부어오르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원인 모를 부기가 지속되고 잘 사라지지 않는다면 의사와 상담을 해볼 필요가 있다.

손가락 끝이 부어있는 손
곤봉지 현상/사진=대한내과학회지

손가락 끝이 붓는 것도 폐암의 징후일 수 있다. 영국암연구소(Cancer Research UK)​에 따르면, 폐암 환자의 약 35%에서 특징적으로 '핑거 클루빙(finger clubbing)'​ 현상이 나타난다. 핑거 클루빙이란 양손의 검지 손톱을 서로 밀어내듯 눌렀을 때 손톱 사이에 다이아몬드 모양이 생기지 않는 것이다. 손가락 끝이 곤봉처럼 뭉툭해져 '곤봉지' 현상이라고도 불린다. 건강한 사람은 손톱을 맞대어 눌렀을 때 손톱 사이에 다이아몬드 모양이 생긴다. 곤봉지 현상이 발생하는 이유는 폐질환으로 인해 체내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체내 산소 전달을 위해 모세혈관이 확장되기 때문이다. 그러면 모세혈관과 말단연조직이 과다증식하면서 곤봉지 현상이 나타난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