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60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 극단적인 선택 위험 높다"

입력 2022.01.17 16:08

스트레스 받는 남성
과도한 업무는 뇌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주당 60시간 이상 근무를 하는 사람은 주당 40시간 근무하는 사람에 비해 극단적인 선택을 떠올릴 가능성이 2배 이상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응급의학과 조영순·한상수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8년)에 참여한 성인남녀 1만4625명의 근로 시간과 우울, 자살 충동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주당 근무 시간에 따라 ▲31∼40시간(5383명·36.8%) ▲41∼50시간(4656명·31.8%) ▲51∼60시간(2553명·17.5%) ▲60시간 초과(2933명·13.8%)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주당 31∼40시간 근무자를 기준으로 했을 때 주당 41∼50시간 근무자의 우울 위험은 1.3배나 높았다. 주당 51∼60시간 근무자는 1.5배, 주당 60시간 초과 근무자는 1.61배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극단적인 선택에 대한 생각을 한 적이 있는지 등을 설문해 분석했을 때도 유사한 경향이 나타났다. 우울감과 극단적인 선택에 대한 생각에 영향을 미칠 만한 외부 요인을 모두 보정한 결과다.

한상수 교수는 "주당 법정 노동시간인 40시간 이하를 기준으로 했을 때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우울감이 커졌다"며 "자살 생각의 경우 60시간을 초과했을 때 두드러지게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장시간 노동이 고혈압이나 당뇨병과 같은 신체적 질환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한 연구"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