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화혈색소 8% 넘으면, 심근경색 사망 위험 2.6배"

혈당체크
당화혈색소가 8%를 넘으면 심근경색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뇨 환자의 당화혈색소(HbA1c)가 8%를 넘으면 심근경색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2.6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당화혈색소 검사는 혈액 내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 속의 혈색소가 얼마나 당화(糖化)됐는지 보는 검사다. 정상 수치는 5.6%까지이며, 당화혈색소가 1% 상승할 때마다 평균 혈당도가 35mg/dL 증가한다.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추은호 교수,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최익순 교수팀은 심혈관 중재시술(PCI)을 시행한 급성심근경색(AMI) 환자 1만719명 중 당뇨병을 동반하고 당화혈색소를 3번 이상 측정한 1384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당화혈색소 수치와 사망률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대상 환자를 당화혈색소 수치에 따라 6.5% 이하, 6.5~7%, 7~7.5%, 7.5~8% 초과 등 5개 그룹으로 분류해 평균 6.2년 간 추적 관찰을 진행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심근경색 환자의 약 38%(4093명)가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

분석 결과, 평균 당화혈색소가 6.5% 초과~7% 이하 그룹의 예후가 가장 좋았고, 당화혈색소 6.5% 이하 그룹은 대조군(6.5% 초과~7% 이하 그룹)보다 사망률이 2.2배, 8% 초과 그룹은 사망률이 2.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은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며 "심근경색증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 조절 목표치를 제시한 중요한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