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잘 닦았는데 입냄새… '세 가지' 점검하세요

입력 2022.01.12 17:14

입 가리고 있는 남성
클립아트코리아

이를 잘 닦아도 입냄새가 날 때가 있다. 입냄새를 유발하는 대표 원인 세 가지를 확인하고, 여기에 해당하진 않는지 점검해보자.

◇임플란트 주위염
임플란트를 심은 후 냄새가 생긴다면 ‘임플란트 주위염’일 수 있다. 임플란트 주위염은 임플란트 주위에 염증, 출혈, 부종 등이 생기는 질환으로 가장 흔한 임플란트 합병증 중 하나다. 임플란트 주위염으로 나는 입 냄새는 피비린내와 고름 냄새가 나고 임플란트 부분에서 나는 게 특징이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달리 뿌리 쪽 부분의 치아가 작아서 치아 사이의 틈이 크고 일반적인 양치질로는 칫솔이 닿지 않는 부분이 생긴다. 이런 곳에 음식물이 끼면 염증이 생기고 결국 입 냄새가 생긴다. 그러나 임플란트를 심은 부위는 신경이 없어 통증을 못 느끼기 때문에 쉽게 알아차리기 어렵다.

예방을 위해서는 칫솔질뿐 아니라 치간 칫솔과 치실로 치아 사이에 음식물 찌꺼기가 끼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가정에서 잇몸 안쪽까지 관리하는 것은 어려우므로 정기적인 검진과 스케일링을 받아야 한다.

◇편도결석
편도결석은 우리 입안에 있는 편도선에 있는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가 쌓여 생긴 것이다. 편도결석은 쌀알 크기의 작고 노란 알갱이로 다른 결석과 달리 딱딱하기보다는 말랑말랑하다. 편도결석이 생기면 심한 구취가 나고 침을 삼킬 때 목에 뭔가 걸린 듯한 느낌이 나기도 한다. 가래를 뱉거나 기침할 때 결석이 빠져나올 수도 있다. 생활 중에 저절로 제거되지 않는 경우 병원에서 흡입기로 제거해야 한다. 평소에 양치질 후 물로 헹굴 때 고개를 뒤로 젖히고 가글하는 게 도움이 된다.​

◇심한 다이어트
다이어트 중 입 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 흔히 다이어트를 하면 식사량을 줄여 탄수화물 섭취가 부족하다. 우리 몸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는 탄수화물을 소화해 생성한 포도당에서 나온다. 그런데 다이어트를 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포도당이 줄어들면 지방을 분해해 생성한 케톤체를 에너지원으로 대신 사용한다. 케톤체는 단내가 과일 냄새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다이어트로 인해 밤새 공복으로 위가 오래 비어 있어도 아침에 입 냄새가 심하다.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되면서 위산 냄새가 입으로 올라오기 때문이다. 아침 식사를 하면 이런 냄새를 줄일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