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3세대 인공관절, 해부학적 접근으로 적용해야

입력 2021.12.28 10:46

의사 프로필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사진=연세사랑병원 제공
의사의 실력에 의존해 수술하는 시대는 끝났다. 수술은 집도의가 가진 치료 기술과 노하우에 따라 달라지며, 최상의 수술 결과를 위해선 자신에게 맞는 방법이 진행돼야 한다. 가령 높은 발생 확률을 갖고 있는 ‘퇴행성 관절염’ 치료를 위한 인공관절 수술 역시 무릎에 맞는 정밀한 수술을 통해야만 부작용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인공관절 수술은 뜻 그대로 닳아 없어진 관절을 새로운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치료로 통증 및 활동성 개선 등에 도움을 준다. 수술 시 환자가 체감할 수 있는 가장 큰 부분은 정확도 향상에 따른 통증 감소에 있다.

실제로 수술 후 환자의 불만족은 통증, 강직성, 불안정성, 합병증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이는 인공관절과 무릎 모양의 불일치로 나타난다. 따라서 인공관절수술 시에는 관절전문병원인지, 만성질환자를 위한 유기적 협진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최근에는 3D 시뮬레이션 맞춤형 인공관절수술 기법과 환자 맞춤형 수술도구 제작, 다양한 디자인의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의 결합 등이 적용되고 있는 추세다. 이는 수술 정확도 향상으로 합병증 최소화와 환자 만족도 상승 모두를 충족시켰다.

수술 전 CT, MRI 촬영을 통해 얻은 환자의 해부학적 정보를 3차원(3D)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변환해 뼈의 절삭 범위와 절삭 이후 삽입할 인공관절의 위치, 크기, 각도 등에 관한 사전 수술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3세대 인공관절은 2세대와 달리 인공관절의 두께와 크기 등 옵션이 다양하고, 해부학적 상태를 정밀하게 반영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은 환자 무릎에 꼭 맞는 다양한 옵션의 디자인이 더해져 수술의 정확도가 높고, 수술 시간은 짧아졌다. 수술 후 합병증 발병률이 줄어들어 환자들의 수술 후 만족도가 크게 향상됐다. 또한, 3D 시뮬레이션 맞춤형 인공관절수술 시 환자마다 다른 하지 정렬 각도를 사전에 정확하게 계산하고, 뼈 절삭 부위를 정밀 측정 후 수술한다면 정확도를 개선할 수 있다. 집도의의 감각에 의존해 수술했던 기존의 수술 대신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정밀하게 수술 받을 것을 권장한다.

(*이 칼럼은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의 기고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