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감염자의 특이 증상… 밤마다 'OOO' 많아져

입력 2021.12.15 11:03

잠을 설치고 있는 남성
오미크론 감염자는 '밤마다 식은땀을 많이 흘리는' 특이 증상을 보인다는 주장이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미크론 감염자는 밤마다 식은땀을 많이 흘린다는 주장이 나왔다.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보건부 브리핑에서 운벤 필레이(Unben Pillay) 박사가 오미크론 환자들의 주요 증상을 지난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필레이 박사는 "오미크론에 감염됐다는 확실한 징후 하나가 밤에 나타날 수 있다"며 "오미크론에 감염된 환자들은 밤이 되면 식은땀을 흘리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원한 곳에서 자는데도 옷과 침구를 흠뻑 젖을 정도로 밤에 땀을 흘리는 증세를 보인 오미크론 감염자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남아공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오미크론을 세계 최초로 보고한 나라이며, 필레이 박사는 남아공에서도 가장 많은 오미크론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우텡주에서 진료하고 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주요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발열·기침·근육통·두통·피로감 등으로 꼽혀왔다. 여기에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후각·미각 둔화 증상이 나타나고, 델타 변이에 감염되면 콧물이 많이 흐르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오미크론 감염자는 코로나19 주요 증상 외엔 지금까지 특이 증세가 보고된 것이 없었다. 실제로 남아공에서 오미크론을 처음 발견한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 감염자들은 후각이나 미각을 잃거나, 델타에 감염됐을 때 나타나는 증세인 콧물이 나는 등의 특이 증세가 없었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필레이 박사는 구체적인 데이터를 제시하진 않았다. 필레이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필레이 박사에 따르면 그가 진료한 오미크론 감염자 대부분이 경미한 증상을 보이며 10~14일간 격리 중 회복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