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은 소변, 여성은 대변 볼 때 '이것' 조심해야

입력 2021.12.02 01:00

실신한 사람
남성은 소변, 여성은 대변 볼 때 '순간 실신'을 조심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성은 소변, 여성은 대변 볼 때 '순간 실신'을 조심해야 한다.

실신이란 급작스러운 뇌 혈류 감소로 잠시간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증상을 말하는데, 100명 중 35명이 평생 한 번 이상 실신을 경험한다. 원인은 중추신경계가 과민 반응이다. 기저질환·환경·노화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친다.

남성은 소변을 볼 때, 여성은 대변을 볼 때 주로 실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김준수 교수·박정왜 간호사 팀이 심장 신경성 실신으로 진단된 환자 1051명을 조사한 결과, 남성 실신은 배뇨성 실신이 20%로 가장 흔했고, 여성은 배변성 실신이 16.3%로 가장 많았다. 남성에서 배변성 실신은 9.3%, 여성에서 배뇨성 실신은 5.2%였다. 실신을 처음 겪는 나이는 남성은 16~20세(22.9%), 여성은 21~25세(18.2%)로 조사됐다.

배뇨 실신은 배뇨 중이나 배뇨 직후에 나타나는 실신인데, 보통 자다가 한밤중에 소변을 보는 중 발생한다. 수축한 방광 벽에 있는 기계 수용체가 자극되면 교감신경이 급격하게 활성화되고, 직후에 몸을 안정시키는 부교감신경이 이어 활성화된다. 이는 혈압이 저하하거나 일시적으로 심장 박동이 정지해 뇌로 가는 혈류가 줄어드는 작용으로 이어져 실신하게 된다. 고정된 자세로 오래 서 있어도 중추신경계가 착각을 일으켜 실신할 수 있는데, 이 때문에 서서 소변을 보는 남성에게서 자주 일어난다. 좌변기에 앉아서 소변을 보면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술을 마시면 혈관이 확장되고 혈압이 떨어져 실신 위험이 더 커진다.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환자 등 심혈관 질환을 앓는 사람에게도 자주 발생한다.

배변 실신은 배변 시 심한 통증이 있을 때 배에 힘을 주면 복압이 올라가면서 아래대정맥이 막혀 실신하게 되는 증상이다. 뇌 혈류를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므로, 가슴이 답답해지고 어지럽거나 식은땀이 난다면 즉시 머리를 양 무릎 사이로 내리거나, 누운 채 다리를 올려야 한다.

실신한 사람을 발견했다면 즉시 몸을 조이는 옷은 느슨하게 풀어주고, 머리를 돌려 혀가 기도를 막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의식을 회복했다면 바로 일으켜 세우지 말고, 10분 이상 누워있게 해야 한다.

한번 실신을 했다면 재발할 수 있다. 10명 중 3명이 처음 실신한 뒤 1년 안에 다시 실신을 경험한다. 남성은 평균 6.8년, 여성은 평균 8.2년 후에 재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실신한 경험이 있다면 넘어져도 다치지 않도록 생활 주변 환경을 정리해두고, 응급 시 연락처를 준비해 두는 등 평소 예방책을 준비해놓는 것이 좋다. 재발 방지를 위해 음주는 절제하고, 수분 섭취를 늘려야 한다. 고혈압약을 먹고 있다면 전문의와 상담해 약제를 조절하는 것도 예방하는 방법의 하나다. 남성이라면 앉아서 소변을 누는 습관을 기르는 것도 실신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실신 경험자의 90%가 실신 전 단계 증상으로 ▲가슴이 답답하거나 ▲속이 메스껍거나 ▲온몸에 힘이 빠지거나 ▲하품이 나거나 ▲어지럽거나 ▲식은땀이 나는 증상을 호소한다. 따라서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누워, 수분간 안정을 취해야 한다.

실신이 너무 잦다면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근본 원인을 찾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법 중 하나로 기립 경사 훈련이 있다. 환자를 특수 침대에 눕혀 몸을 고정하고, 심전도 측정기를 붙인 뒤 70도 정도로 일으킨 상태에서 관찰한다. 대부분 이 자세를 취하면 30분쯤 지나 실신하는데, 이때 의료진이 환자를 급히 눕혀 의식을 회복하게 하는 훈련을 5회가량 반복하면 자율신경계가 과도하게 반응하는 현상이 없어진다. 이 훈련은 반드시 응급체계가 갖춰진 곳에서 진행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