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당365] 혈당 낮춰야 할 또 하나의 이유 “뇌경색 때도 예후 더 좋아”

입력 2021.11.22 09:30


[밀당365] 혈당 낮춰야 할 또 하나의 이유 “뇌경색 때도 예후 더 좋아”
헬스조선DB

혈당을 잘 조절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가 생겼습니다. 뇌경색이 발생해 혈전제거술을 받았을 때,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았던 사람은 예후가 안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의 당뇨레터 두 줄 요약
1. 뇌경색 예후, 당화혈색소가 영향 줍니다.
2. 당화혈색소 6.1~7% 권하고, 건강하다면 6.5%까지 낮추세요.

당화혈색소가 뇌경색 예후에 영향
뇌경색은 혈관 속 노폐물인 ‘혈전’이 뇌혈관을 막는 질환입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한문구 교수,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장준영 교수팀이 뇌경색 때문에 혈전제거술을 받은 1351명의 예후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뇌경색이 생기기 전 당화혈색소가 7% 이하로 유지되던 사람들은 당화혈색소가 7%보다 높은 사람들에 비해 후유증 없이 신체 기능이 잘 회복되는 비율이 47% 높았습니다. 혈전제거술 후 뇌경색 부위가 커지거나 출혈 같은 합병증이 동반될 가능성은 혈당이 잘 조절되던 그룹은 23%, 혈당이 조절되지 않던 그룹은 31%로 차이가 났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Diabetes Care’에 실렸습니다.

“고혈당이 혈관 취약하게 만들었을 것”
평소 혈당이 높으면 급성 뇌졸중 발생 시 신경학적 악화, 회복 부진, 사망 위험이 커진다는 건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습니다. 실제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발병 전 혈당과 혈전제거술 예후의 상관관계를 명확히 입증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왜 혈당이 뇌경색 예후에 영향을 주는 걸까요? 평소 뇌혈관 손상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논문에서는 “만성적인 고혈당 상태로 인해 뇌혈류가 감소하고 혈관 내벽이 지속적으로 미세하게 손상을 입은 상태라서, 뇌경색이 발생했을 때 더 취약한 상태가 됐을 것”이라고 추정합니다.

혈당 너무 낮아도 안 좋아
그렇다면 당화혈색소는 7% 이하로만 조절하면 되는 걸까요? 연구팀은 “기대여명이 길고, 당뇨병 유병기간이 짧은 경우 혈당을 더 엄격하게 조절해 당화혈색소 6.5%를 목표로 잡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반대로 너무 낮아도 안 좋습니다. 당화혈색소와 혈관질환 예후 간 관련성을 살펴본 이전 연구들에 따르면, 당화혈색소가 너무 낮아도 오히려 사망률이 올라갑니다. 혈당이 너무 낮으면 신경의 회복 기능이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당뇨병 환자의 혈관질환을 생각하면 당화혈색소는 6.1~7% 사이가 적절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