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 유발 질환 녹내장, 초기 증상은 '이것'

입력 2021.11.10 10:00

손으로 눈 가리고 있는 남성
녹내장은 실명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 질환 중 하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실명 원인 1~2위를 다투는 질환이 녹내장이다. 그런데 실명에 도달하기 직전까지 특별한 불편함을 못 느끼거나, 단순히 피로나 노화에 의한 증상으로 생각하고 진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녹내장의 초기 증상은 주변부 시야가 서서히 좁아지는 것이다. 정상적으로는 우리가 무엇을 집중해서 보고 있더라도 주변에 어떤 물체가 있는지 혹은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집중해서 보는 것에서 점점 멀리 떨어질수록 흐리게 보이며, 주변부로 가면 더 이상 보이지 않는 곳이 있다. 그 경계선 안의 영역을 '시야'라고 하는데, 일상생활 중 이 경계를 명확하게 인식하기 어렵기 때문에 시야가 좁아지는 것을 알아채기 쉽지 않다. 상계백병원 안과 오원혈 교수는 "이러한 과정에서 점차 녹내장이 진행해 시야 중심부가 흐려지면 갑작스럽게 시력이 저하되고 일상생활에 큰 불편이 생긴다"고 말했다.

녹내장 진단을 위한 선별검사에는 안압·안저검사 등이 있다. 만약 고도근시, 고도원시, 녹내장 가족력 등이 있다면 녹내장 선별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안압은 보통 10~21mmHg 범위에 있으며, 이보다 높은 경우 고안압이라고 한다. 안압이 높을수록 시신경이 손상돼 녹내장이 발병할 위험이 높아진다. 하지만 안압이 정상범위라도 녹내장이 발병할 수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에서 시행한 역학조사에서 발견된 녹내장 환자의 안압은 대부분 정상범위 안에 있었으므로 녹내장 진단을 위해 안압만 검사하는 것은 위험하다. 망막과 시신경을 관찰하는 안과 기본 정밀검사인 안저검사도 받아야 한다. 오원혁 교수는 "최근에는 안저를 사진으로 찍어서 남기는 안저촬영이 보편화돼 녹내장을 비롯한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등 망막질환의 진단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며 "이러한 선별검사를 통해 녹내장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빛간섭단층촬영, 시야검사 등을 추가로 시행하여 녹내장을 확진한다"고 말했다.

녹내장 치료는 안압을 낮춰 병의 진행속도를 늦추는 식으로 진행된다. 안압이 정상범위 안에 있다고 하더라도 안압을 더 낮추면 녹내장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 기본적으로 안약을 점안하여 안압을 낮추는 약물치료가 우선이지만, 일부에서는 약물치료로 목표안압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에는 레이저 혹은 녹내장 수술이 필요하다.

오원혁 교수는 "녹내장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며 "만 40세 이상에서는 녹내장에 대한 선별검사를 받는 것이 좋고, 젊은 사람이라도 꾸준히 안과 진료를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