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진행, 조금이라도 늦추고 싶다면?

입력 2021.10.28 10:01

운동하는 남녀
규칙적인 운동은 치매 진행을 늦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치매는 인지기능 저하가 진행돼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병을 총칭하는 단어다. 상계백병원 신경과 김정연 교수는 "치매는 갑자기 생기지 않고, 수개월 이상의 시간을 두고 진행된다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치매를 진단하기 위해서는 인지기능 검사가 필수다. 간이 정신상태 검사와 같은 짧은 검사부터 정확한 상태 파악을 위해 2시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는 검사를 시행한다. 이와 더불어 환자의 일상생활 능력 정도와 치매로 인한 이상행동이나 정신과적인 증상이 있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검사도 같이 진행한다.

치매로 진단되면 그 원인을 찾기 위해 혈액검사, 뇌 CT 또는 MRI 검사를 한다. 이 과정에서 실제로 치매가 아니지만 치매와 유사한 경과를 보이는 갑상선기능저하증, 우울증, 뇌수두증, 뇌종양, 만성 경막하 출혈 등의 다른 질병들이 발견되기도 한다. 이런 검사들을 종합해 어떤 종류의 치매인지 결정하게 되고 그에 따른 치료법이 이어진다. 치매 종류 중에는 노인성치매가 가장 흔하다고 알려져 있고, 그 외에도 혈관성치매, 전측두엽치매, 루이소체치매, 파킨슨병치매 등 다양하다.

현재까지 치매를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은 개발되지 않았다. 김정연 교수는 "현재 임상에서 쓰이고 있는 약물들은 병의 진행을 늦추고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과만 낸다"며 "치매가 심해져 이상행동이나 정신과적인 증상을 보이는 경우에는 향정신성 약물로 증상을 완화시키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약물치료와 함께 생활습관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안정된 생활을 하고 다양한 사회활동을 병행하는 것이 치매 진행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 금주와 금연은 필수이고, 포화지방과 같이 몸에 해로운 지방이 들어간 음식 섭취는 최대한 줄여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