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대학생 절반 "체중 늘었다"

입력 2021.10.07 10:39

배달 음식을 먹으려 하는 여자
코로나 유행 후 대학생의 활동량이 줄고 체중이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대학생의 신체 활동이 줄고 체중이 늘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원대 식품영양학과 연지영 교수·공주대 식품영양학과 김미현 교수팀은 2020년 12월 충청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남녀 대학생 460명을 대상으로 식생활 실태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대학생의 주된 수업 참여 방식은 '70% 이상 비대면'이 40.4%, '100% 비대면'이 40.2%였다. 이때 수업을 들은 장소는 97.6%가 집이나 기숙사의 자기 공간(방)이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신체활동이 감소한 대학생의 비율은 52.8%로 절반을 넘었다. 또 남학생의 47.8%, 여학생의 32.2%가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학생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면서 식습관에 미친 부정적인 변화로 '불규칙한 식사'를 가장 많이(56.7%) 꼽았다. 배달음식 섭취 증가(42.2%), 간식 섭취 증가(33.3%), 가정간편식 등 가공식품 섭취 증가(30.4%)가 그 뒤를 이었다.

여자 대학생의 배달음식 이용 빈도는 코로나19 발생 전엔 '월 2~3회', '월 1회 이하'가 58.3%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후엔 '주 1~2회', '주 3~4회', '주 5~6회', '하루 1회 이상'이 64.6%에 달했다.

가정간편식 이용 빈도의 경우, 코로나19 발생 전엔 '주 1~2회', '월 2~3회', '월 1회 이하'라고 답한 비율이 남학생의 62.7%, 여학생의 69.6%이었다. 코로나19 발생 후엔 이보다 잦은 '주 3~4회', '주 5~6회', '하루 1회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이 남학생의 57.4%, 여학생의 46.7%였다. 즉, 코로나19 발생 후 대학생의 가정간편식 이용 빈도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이 늘면서 대학생이 활동량 감소, 체중 증가, 불규칙한 식생활, 가공식품 섭취 증가 등 바람직하지 못한 식습관을 가질 위험이 커졌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이 제한된 대학생의 건강과 영양 문제를 풀기 위한 영양교육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영양학회 학술지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