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거세지는 골프 열풍, 무릎 건강 챙겨야

입력 2021.09.27 14:00

박형근 원장 프로필
​박형근 안양국제나은병원 원장​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언택트 운동으로 골프 열풍이 뜨겁다. 넓은 그라운드에서 소수의 인원이 함께 하며 스트레스 해소와 재미에 푹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4시간 이상을 서서 걷고, 앉고, 움직이면서, 스윙 때마다 한쪽으로 몸의 체중을 싣는 반복 동작을 하다 보면 골프가 즐겁지만은 않다. 특히, 쏠리는 체중과 움직이는 힘을 감당해야 하는 무릎은 더욱 힘들다. 그중에서도 무릎 연골이 찢어지는 부상은 가장 조심해야 한다.

대표적 무릎 부상 '반월상 연골판 손상'
연골은 무릎 뼈의 표면을 감싸고 있는 두께 3~5mm 정도의 단단한 막을 말한다. 연골은 단단하지만 표면이 매우 매끄러워서 연골끼리 서로 부딪혀도 마찰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따라서 무릎을 구부리거나 펼 때 관절이 자연스럽게 움직이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만일 연골에 문제가 생긴다면 무릎을 움직일 때마다 뼈끼리 마찰이 되어 퇴행성 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연골은 몸의 다른 조직과 달리 자연치유력이 없어 한번 손상되거나 닳으면 스스로 재생되지 않고 손상의 범위도 차츰 넓어진다는 점이다. 골프 때문에 생기는 무릎 부상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반월상 연골판 손상이다.

만일 골프스윙을 하면서 무릎의 통증과 함께 무릎이 붓는 증상을 겪는다면 반월상 연골판 손상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반월상 연골판은 무릎이 비틀리거나 선회하는 동작으로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특히 쪼그리고 앉거나 무릎을 구부릴 때 갑자기 무릎이 펴지지도 구부려지지도 않을 때, 무릎이 힘없이 꺾이는 증상이 생긴다면 정확한 검사를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손상되면 재생 힘든 연골, 조기 검사 우선
반월상 연골판 손상은 손상 정도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진다. 연골의 손상 범위가 적고 증상이 경미하다면 약물치료 및 주사요법, 근력 강화 등의 운동치료로도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손상 부위가 넓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한 통증을 동반한다면, 관절 내시경을 통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반월상 연골판은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라도 손상 위험이 크다. 따라서 꾸준한 관리로 무릎 건강을 지켜야 한다. 골프로 인한 무릎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라운딩 전과 후에 충분한 스트레칭이 도움이 된다.

반월상 연골은 한번 손상되면 재생이 힘들 뿐 아니라 관절염으로 빠르게 진행된다. 골프 전후로 무릎 통증이 지속된다면 빠른 검사가 우선이다. 통증을 방치하면 만성적인 무릎 통증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더 커진다.

(* 이 칼럼은 안양국제나은병원 박형근 원장의 기고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