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률 높아질까? ‘드라이브 스루’ 백신 접종

입력 2021.09.24 09:49

해외선 편의성·접종률 제고 위해 동원
국내는 안전성 고려해 도입 회의적

드라이브 스루 접종을 하는 모습
드라이브 스루 백신 접종./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외 각국에서 다양한 방식의 접종 시스템이 도입되고 있다.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차에 탄 상태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부터 버스를 활용한 이동식 접종, 파친코 매장·야외 운동장 백신 접종 등 각양각색의 접종 시스템을 활용하는 모습이다. 다만, 우리나라의 경우 기존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 외에 새 접종 장소를 추가하는 방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 또한 국내에 이 같은 접종 시스템들이 도입되는 것에 대해 대체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접종률 높여라’… 드라이브 스루, 수상버스, 파친코 등 총 동원
최근 태국 정부는 접종소 방문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버스를 개조한 이동식 백신 접종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일부 지역에서 이 같은 이동식 접종소를 운영함으로써 원활한 예방접종을 지원하고 접종률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현재 해외에서는 백신 접종 편의성과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백신 접종 시스템이 적극 도입·활용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경우 일찍이 버스를 활용한 이동식 접종을 실시했으며,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는 섬에 거주 중인 80세 이상 고령자 백신 접종을 위해 수상 버스 ‘바포레토’를 이동식 백신 접종소로 활용하기도 했다.

국내에서 개발해 전세계로 수출한 ‘드라이브 스루’ 검사 기법은 이미 해외 여러 나라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데 활용되고 있다. 드라이브 스루 백신 접종은 검사 때와 마찬가지로 정해진 접종 장소에 차를 타고 도착한 뒤 창문을 열고 백신을 접종하는 방식이다. 미국, 이스라엘, 브라질 등은 올 초부터 일부 지역에서 드라이브 스루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필리핀, 콜롬비아, 쿠웨이트, 파라과이, 파키스탄 등 많은 국가에서도 이 같은 방식을 시행하고 있다. 이밖에 파친코 매장(일본)이나 야외 운동시설 등 백신 접종과 무관한 장소를 접종센터로 활용하는 사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정부 “도입 계획無… 안전 고려한 결정”
국내 역시 올해 초 일부 정치인들 사이에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접종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그러나 정부는 당시는 물론 현재도 기존 접종 장소 외에 새로운 접종 시설이나 방식을 추가할 계획이 없음을 밝히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홍정익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예방접종은 시장, 군수, 구청장 지휘 하에 안전한 의료기관에서 접종하도록 법령과 규칙이 마련돼 있다”며 “의료기관 외의 장소에서 예방접종을 시행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은 예방접종자의 안전을 고려한 대책이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 중심으로 예방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예방접종센터는 코로나19 mRNA 백신 보관·관리·접종을 위해 지자체장이 설치한 대규모 접종기관이며, 위탁의료기관은 기존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참여 중인 의료기관과 같이 예방접종에 대한 높은 이해도, 백신 보관관리·수용력, 접종 공간 등의 기준을 충족한 의료기관이다. 앞서 특별자치도지사와 시·군·구청장은 각 지역 내 기준에 부합한 의료기관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이밖에 일부 지자체의 경우 노숙인과 거동이 힘든 사람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 접종센터’를 운영 중이다.

◇전문가들 “現 시스템 큰 문제없어… 물량 확보·신뢰 구축이 우선”
전문가 의견도 크게 다르지 않다. 전문가들은 지자체 별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 중심으로 백신 접종이 잘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백신 접종 인력과 장소를 확충할 필요가 없다는 데 의견을 모은다. 특히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대해서는 접종에 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할 수는 있어도, 접종 직후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아나필락시스)을 비롯한 여러 이상 반응을 효과적으로 관리·대응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정재훈 교수는 “드라이브 스루 접종을 하는 이유는 접촉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대부분 마스크 착용과 같은 기초 방역 수칙이 잘 준수되지 않는 국가에서 시행되고 있다”며 “이미 국가 주도로 예방접종사업을 해온 우리나라는 접종 인프라와 의료기관 접근성이 비교적 좋은 편인만큼, 드라이브 스루 접종을 고려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이브 스루 접종은)대규모 접종에 적절하지 않을 수 있고, 이상 반응 발견이 늦어질 우려도 있다”며 “접종 장소별로 수십 명의 인력이 필요한 점을 고려한다면, 인력 대비 효율성 또한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남의사회 마상혁 감염대책위원장 역시 “접종 속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이상반응 관찰이 어렵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현 상황에서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것은 접종 시스템 개선이 아닌 안정적인 물량 확보와 신뢰 구축이라는 의견도 제기된다.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그동안 백신 접종이 원활하지 못했던 것은 접종 인프라나 시스템의 문제가 아닌 원활한 공급의 문제였다”며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동시에, 백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나 공포감을 개선하는 움직임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