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전에 먹으면 안 되는 '의외의' 음식

입력 2021.09.23 17:09

접시에 놓인 양상추
운동 전에 식이섬유가 풍부한 녹색 채소를 먹으면 복부 팽만감이 들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휴 동안 무거워진 몸을 보며 운동을 계획한 사람이 많다. 운동 전에 먹으면 좋은 음식과 좋지 않은 음식을 알아본다.

◇운동 전에 먹으면 좋은 음식
▶귀리=탄수화물은 우리 몸에 즉각적인 에너지를 공급한다. 따라서 운동을 시작하기 전에 탄수화물을 충분히 먹어야 고강도의 운동도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다. 이때 밀가루, 백미 등 정제된 탄수화물 대신 거친 복합 탄수화물을 먹는 게 좋다. 귀리가 대표적인 식품이다. 귀리에는 베타글루칸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소화되기까지 오래 걸린다. 덕분에 운동 전에 귀리를 먹으면 운동 시 혈당과 에너지 수준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사과·바나나=사과에 함유된 포도당은 운동 전 우리 몸에 에너지를 공급해준다. 또 사과의 폴리페놀은 장내 유익균 성장을 돕고 지방이 몸에 흡수되는 것을 막는다. 바나나의 영양성분은 흡수가 빨라 쉽게 에너지로 변한다. 또 바나나의 마그네슘, 칼륨 등 무기질은 신체 내 전해질 불균형으로 인한 근육 경련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운동 전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녹색 채소·씨앗류=운동 전에는 양상추, 브로콜리 등 식이섬유가 가득한 녹색 채소를 피하는 게 좋다. 대장 박테리아가 식이섬유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수소, 메탄, 이산화탄소 등의 가스가 발생한다. 이로 인해 복부 팽만감이 들어 운동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씨앗류 역시 장을 팽창시켜 복통을 일으킬 수 있다. 씨앗류는 운동 전보다 운동 후에 섭취하는 게 좋다.

▶사탕·초콜릿=운동 전 에너지를 얻기 위해 사탕, 초콜릿 등 단당류 식품을 먹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이러한 정제 탄수화물은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당분이 에너지로 쓰이기보다 몸에 축적되는 역효과를 일으킨다. 또 열량은 높고 영양은 적어 운동을 통한 체중감량이나 근육 생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