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서울병원 45명 집단감염… "돌파감염 추정"

입력 2021.09.23 16:53

순천향대서울병원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40명 이상의 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4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23일 순천향대병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하기 전인 지난 17일 순천향대 서울병원 한 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총 4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에서 집계한 순천향대서울병원 확진자 수를 다소 웃도는 수치다. 이날 서울시에서는 용산구 한 병원과 관련한 확진자 수가 총 37명으로, 서울지역 확진자만 34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는 지역과 관계없이 병원과 연관된 확진자를 집계하고 있다"며 차이가 발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순천향대서울병원은 원내 의료진과 임직원 그리고 환자와 보호자 등 총 2500여 명을 전수 검사중이어서 감염 규모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검사는 약 90%가량 완료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병원 관계자는 "의료진과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 변이 바이러스 또는 돌파 감염 등으로 인해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확진자 사이 연관성을 찾을 수 없는 산발적인 감염도 더러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 일부 직원이 격리 중이나 전반적인 외래 진료와 수술, 입·퇴원 수속 등 병원 업무는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