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오늘 국민 70% 1차 접종 완료… 2차 접종 속도낼 것"

입력 2021.09.17 10:12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전국민의 70%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1차 접종 목표가 달성됨에 따라 정부는 이제 '2차 접종' 속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오늘 중으로 전 국민의 70%가 1차 접종을 마치실 것"이라며 "접종 목표가 달성됨에 따라, 정부는 이제 '2차 접종'의 속도를 높여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 "1차 접종자에게만 허용했던 잔여 백신을, 오늘부터는 '2차 접종자'도 맞을 수 있도록록 하겠다"며 "여러가지 사정으로 아직까지 예방접종을 받지 못하신 분도 내일부터 접종을 예약하실 수 있다"고 말했다.

내일부터 닷새간의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것과 관련해선 "아직 코로나와의 힘겨운 싸움이 진행되고 있음을 한 시라도 잊지 말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수도권 확진자가 연일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명절 대이동으로 인해 '비수도권으로의 풍선효과'가 현실화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며 "지난 여름 휴가철에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되었던 뼈아픈 경험이 이번에 또다시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함께 생활하지 않았던 가족들을 만날 때는 최소한의 인원으로 짧은 시간 동안 머물러 주시고, 실내‧외를 불문하고 마스크는 꼭 착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국민들께서는 언제 어디서든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콜센터에 문의하시거나, 가까운 보건소, 휴게소, 역‧터미널 등에 설치된 코로나 검사소를 찾아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