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 살 '덜 찌는' 비법 2가지

입력 2021.09.17 09:39

고기
추석 연휴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세끼만 챙겨먹고, 간식이나 지나다니며 먹는 음식, 야식을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다이어터들은 명절을 앞두고 긴장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연휴라고 해서 다이어트 비결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정답은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는 것'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명절 분위기 속에서 혼자 체중관리 나서는 것은 무척 고독한 싸움이 될 수밖에 없다. 365mc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명절 '실전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이어트 꿀팁을 알아봤다.

◇앉아 있지 말고, 활동량 늘리기
명절 기간 늘어난 식욕을 관리하는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심심할 틈'을 만들지 않는 것이다. 누워서 스마트폰이나 TV를 보며 빈둥대다보면 자꾸 음식 생각이 날 수밖에 없다.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대학·미주리대학 연구팀은 적정 체중의 젊은 남녀를 두 그룹으로 나눠 활동량과 식욕의 상관관계를 살폈다. 12시간 동안 한 그룹은 걷고 집안일을 했고, 다른 그룹은 비디오를 보거나 컴퓨터를 사용했다. 그 결과, 가만히 앉아서 지낸 사람들이 활동적인 사람들보다 식욕이 17%나 더 강하게 나타났고, 포만감도 덜 느꼈다.

채 대표원장은 "활동량이 줄면 식욕을 다스리는 인슐린·렙틴 등 호르몬 분비도 저하돼 식욕을 촉진하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명절에도 무조건 누워서 보내기보다 적당한 수준의 활동량을 유지하고 규칙적인 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럴 경우 '좋은 사촌 언니·오빠, 이모·삼촌'으로 변신해 어린 조카와 사촌동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이 방법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우려되는 만큼 넓은 야외 공원 등을 찾는 게 권고된다. 찍찍이 캐치볼, 배드민턴 등 구기활동이나 주변에서 쉽게 빌릴 수 있는 자전거·킥보드 등을 즐겨보자. 가벼운 뒷산 등산도 좋다. 몸을 지속적으로 움직여줘야 식욕도 사라진다.

◇간식 피하고, 세끼만 챙겨 먹기
가족들이 모인 추석 명절, 혼자만 칼같이 식단을 유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채 대표원장은 명절음식을 먹되 아침, 점심, 저녁 딱 정해진 세끼만 먹는 것을 목표로 삼는 게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그는 "핵심은 지나다니며 하나둘 쏙쏙 먹는 주전부리를 피하는 것"이라며 "전을 부치다가 하나, 입이 심심해서 눈앞에 보이는 음식을 하나하나 먹다보면 칼로리 과잉 섭취로 이어지는 지름길"이라고 했다.

채 대표원장은 "세끼만 챙겨먹되 간식·지나다니며 먹는 음식·야식을 주의하면 체중변동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명절 음식을 마음껏, 양껏 섭취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칼로리보다 '포만감' 면에서 뛰어난 음식 위주로 고르는 게 유리하다. 갈비찜, 육전·동태전, 산적꼬치, 동그랑땡, 송편, 잡채, 식혜 등은 열량은 비슷하다. 하지만 영양성분과 포만감 면에서는 차이가 난다. 채 대표원장은 "탄수화물이 주를 이루는 송편, 잡채, 식혜 등은 열량은 높지만 포만감은 떨어진다"며 "반면 단위 무게 당 열량은 높아도 단백질 함량이 높고, 포만감이 큰 고기나 전류는 식사 시 적정량 섭취하면 체중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다이어터라면 추석 직후 '관리 모드'로 돌아와야 '후폭풍'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한다. 명절 기간 평소보다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며 쌓인 글리코겐을 제거하기 위해서다. 이는 지방은 아니지만 체중을 늘리는 원인이 되며, 2주 이상 방치할 경우 체지방으로 쌓일 우려가 있다. 채 대표원장은 "글리코겐은 가벼운 저녁식사와 30분 안팎의 중등도 유산소운동만으로도 개선 가능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