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당국 "코로나19 뮤 변이 바이러스 국내에서도 발생"

입력 2021.09.03 15:08
코로나바이러스
국내에서 총 3건의 코로나19 뮤 변이 바이러스 감염사례가 발생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멕시코 등 남미지역에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뮤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확인됐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멕시코, 미국, 콜롬비아 입국자에서 총 3건의 코로나19 뮤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뮤 변이 바이러스는 2021년 1월 콜롬비아 최초 검출 이후 페루, 칠레, 미국 등 약 40개국에서 확인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신종 변이 유형이다.

방역 당국은 아직 뮤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율과 치명률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뮤 변이의 전파율과 치명률에 있어서는 현재 모니터링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 기타 국가에서도 뮤 변이를 기타 변이로 등록해 이 바이러스의 특성, 전파율과 치명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