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여성의 우울, 남성의 3배 이상"

입력 2021.08.27 10:36

우울해 하는 여성
20~30대 여성의 우울 위험은 같은 연령대 남성의 3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20∼30대 젊은층 여성의 경우 우울 위험이 남성의 3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오산한국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2018년 20∼30대 남녀 1620명의 우울 여부를 우울증 선별도구(PHQ-9)로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젊은 층의 PHQ-9 점수는 평균 2.7점이었다. 여성의 PHQ-9 평균 점수는 3.4점으로, 남성(2점)보다 높았다. PHQ-9 점수는 0∼27점 범위로 점수가 매겨지는데 점수가 높을수록 우울증이 심한 상태다. 대개 0∼4점은 우울증이 없는 것으로 진단된다.

PHQ-9 점수가 5점 이상인 20∼30대의 비율은 20.1%로, 젊은 층 5명 중 1명이 가벼운 우울증 이상의 상태에 놓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우울 위험은 남성의 3.1배였다. 자신이 건강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의 우울 위험은 스스로 건강하다고 믿는 사람보다 3.2배 높았다. 최근 1년간 병ㆍ의원 진료가 필요했지만 받지 못했거나, 현재 통증ㆍ불편감이 있거나, 최근 2년간 건강검진을 받지 않았다면 필요한 진료를 받았거나 통증ㆍ불편이 없거나 건강검진 수검을 받은 사람의 각각 2배, 2배, 1.4배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주관적 건강상태, 필요의료 미충족, 통증ㆍ불편, 건강검진 등의 요인이 젊은 성인에서 우울과 관련한 요인으로 확인됐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젊은 층은 노인보다 우울 증상 호소율이 낮지만, 극단적 선택을 해 사회적 파급 효과가 클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적절한 개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