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프절 전이 모호한 대장암, 내시경 시술 먼저해도 안전"

입력 2021.08.10 10:39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변정식 교수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변정식 교수가 조기 대장암 환자에게 내시경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조기 대장암 중 림프절 전이 여부가 모호한 경우 바로 수술하는 대신 내시경으로 먼저 시술하는 것이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면서도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조기 대장암 내시경절제술은 항문으로 내시경을 넣어 암을 절제하기 때문에 절개 부위가 없어 시술 후 통증이 거의 없고, 배변 습관의 변화나 다른 합병증이 적어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림프절 전이가 없는 경우에만 내시경절제술로 완치가 가능하다. 이미 전이됐다면 대장 절제술을 해야만 한다.

그러나 조기 대장암이 림프절까지 전이됐는지 정확히 진단하기 어려워 먼저 내시경절제술을 시행한 후 전이 여부를 판단해 추가적으로 수술을 시행하곤 했다. 다만, 내시경절제술부터 시도하면 치료 시기가 늦어지고 암 조직을 건드려 오히려 재발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대장암센터 변정식·양동훈 교수팀(소화기내과)은 연구팀은 2011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림프절 전이 여부가 모호한 조기 대장암으로 진단된 환자 중 내시경절제술을 먼저 받은 464명과 바로 수술을 받은 환자 388명을 5년간 추적 관찰해 암 무재발 생존율, 암 사망률 등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3년 암 무재발 생존율(높은 삶의 질을 유지한 채로 삶을 영위하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은 내시경절제술을 먼저 받은 환자들과 바로 수술을 받은 환자들에서 각각 98.9%와 97.6%, 5년 암 무재발 생존율은 98.5%와 97%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또한 암 재발 사망률은 내시경절제술 환자들에서 약 1%(464명 중 4명), 수술 환자들에서 약 0.6%(388명 중 3명)인 것으로 나타나 역시 차이가 거의 없었다.

이번 연구로 조기 대장암을 치료할 때 림프절 전이가 모호한 경우라도 최대한 내시경절제술부터 시도해보는 것이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하면서 충분히 안전하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서울아산병원 의료진의 풍부한 대장 치료내시경 경험에서 나온 성과로 분석된다.

연구를 주도한 변정식 교수는 “이번 연구는 조기 대장암 환자의 삶의 질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서울아산병원 내·외과 의료진이 긴밀하게 협력해 치료 방향을 결정해온 성과”라며 “내시경절제술 후 수술한 경우에도 처음부터 수술한 경우와 비교해 비슷한 치료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우수한 대장항문외과 의료진과의 긴밀한 협력 시스템이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대장암센터 유창식 교수(대장항문외과)는 “조기 대장암 치료를 위해선 소화기내과와 대장항문외과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고, 나아가 진행된 대장암의 경우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등 여러 분야 의료진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소화기내과-대장항문외과 당일 진료의뢰 및 다학제 통합 진료 시스템 등을 통해 더욱 효과적으로 대장암 환자들을 치료하겠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화기내시경 분야의 최고 국제학술지인 ‘위장관내시경(Gastrointestinal Endoscopy)’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