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효과 뛰어난 '8월 제철 음식'은?

입력 2021.08.02 13:42

포도
포도의 플라보노이드 성분들은 항암효과가 뛰어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어느새 8월이다. 계속되는 무더위에 비 소식까지 겹쳐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있다. 이럴 땐 제철 음식으로 기분전환을 해보자. 8월 제철 음식을 알아본다.

◇포도
포도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은 활성산소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또 노화를 막고 눈의 피로를 해소하기도 한다. 포도 씨에 풍부한 폴리페놀은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며 염증과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포도에 함유된 특정 플라보노이드 성분들(레스버라트롤·프로시아니드·프로안토시아니딘 등)이 유방암·대장암·피부암 등 암 발생을 억제하고 종양 크기를 줄인다는 연구 결과들이 보고된 바 있다. 이 중 포도 씨에 들어 있는 프로안토시아니딘은 암세포를 자멸시키고, 피부암을 억제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외에도 포도엔 펙틴과 타닌이 많아 변비를 없애는 데 효과적이다.

◇참나물
참나물은 특유의 향으로 입맛을 돋운다. 산나물 중에서도 베타카로틴 함유량이 많아 안구건조증 예방에 좋다. 또 페닐알라닌·발린·아르지닌 등 아미노산이 풍부해 뇌를 활성화하고, 치매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섬유질이 많이 들어 있어 변비 예방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참나물은 두부와 궁합이 좋은 식품이다. 두부에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하기 때문에 함께 조리하면 영양학적으로 우수한 음식이 된다.

◇고구마
고구마는 칼로리가 낮고 포만감이 오래가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품으로 적절하다. 감자보다 혈당지수(GI)가 낮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고구마는 훌륭한 비타민A 급원 식품으로, 고구마 한 개에 비타민A가 하루 권장량의 3.6배 이상 들어 있다. 또 나트륨을 배출하고 체내 전해질 균형을 유지하는 칼륨도 풍부하다. 고구마에는 전분을 분해하는 효소와 장을 활발하게 하는 비타민B1이 풍부하다. 이 성분들이 고구마의 식이섬유와 함께 작용해 배변을 더욱 원활하게 한다. 특히 고구마의 섬유질은 흡착력이 강해 노폐물, 지방, 콜레스테롤을 효과적으로 배출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