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전 반드시 피해야 할 '이 음식'

입력 2021.07.27 17:30

브로콜리
운동 전 녹색 채소를 많이 먹으면 운동 중 복부에 불편감이 느껴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운동 중 복부 불편감이나 통증을 느끼지 않으려면, 피해야 할 음식들이 있다. 어떤 음식이 운동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본다.

◇녹색 채소
양상추, 브로콜리와 같은 녹색 채소에 풍부한 식이섬유는 대장 박테이라에 의해 분해되는데, 이 과정에서 수소, 메탄, 이산화탄소 등이 발생해 복부가 팽창된다. 이런 상태에서 운동하면 복부에 불편함이 느껴지거나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튀긴 음식
튀긴 음식은 운동할 때 위장에 부담을 준다. 게다가 소화되는 데 오래 걸리기 때문에 운동에 방해가 된다. 혈류 점성을 높여 혈액순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지방 성분이 위와 식도 사이 압력을 떨어뜨리면서 위산이 역류해 속이 쓰릴 수도 있다.

◇매운 음식
고추, 겨자, 고추냉이 같은 매운 식재료가 들어간 음식은 소화에 걸리는 시간이 길다. 특히 고추에 들어 있는 캡사이신이나 겨자나 고추냉이에 들어 있는 시니그린은 위 점막을 자극해 운동 전에 많이 섭취하면 복통, 속쓰림, 구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국물 요리
운동 전 국물 요리를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국물에 들어 있는 정제염이 신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 그러면 몸이 부을 뿐 아니라 원활한 혈액순환이 이뤄지지 못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