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하루 '6잔' 이상, 치매 위험 쑥 높아져

입력 2021.07.23 10:25

커피
커피를 과도하게 마시면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과도한 커피 섭취가 뇌 부피를 감소시켜 치매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 연구팀이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에 참여한 1만7702명의 참가자(37~73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하루에 6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53%, 뇌졸중을 겪을 확률이 17% 높아졌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커피와 뇌 용적, 치매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한 가장 광범위한 연구 결과"라며 "하루 6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면 치매, 뇌졸중과 같은 뇌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커피가 치매 발생 위험을 높이는 기전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지만, 커피 속 카페인이 뇌 혈관을 수축시키는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추정이 있다.

실제 커피에 들어 있는 카페인은 적정량 섭취 시 신체에 미치는 큰 부작용이 없지만, 다량 섭취하면 카페인이 심장박동수, 혈액 흐름, 호흡속도, 체내대사속도를 높이기 때문에 쉽게 잠들지 못하거나 숙면을 방해한다. 때로는 땀, 긴장감, 메스꺼움, 불안 등의 부작용을 동반하기도 한다.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하루 두 잔의 커피를 마시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영양 신경 과학'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