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크림, 제대로 쓰고 있나요? 흐린 날에도 방심 말아야

입력 2021.07.09 10:47

선크림 바르는 여성
흐린 날, 물놀이를 할 때도 반드시 선크림을 발라주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 건강을 위해 선크림을 꼼꼼히 바르는 게 중요하다는 것은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나에게 맞는 선크림은 무엇인지, 흐린 날에도 발라야 하는지 등 선크림에 대한 자세한 사용법은 모르는 경우가 많다. 선크림을 보다 현명하게 사용하기 위해 선크림의 종류와 상황에 따른 사용법을 알아봤다.

◇선크림, 크게 세 가지 종류로 구분돼
선크림은 크게 유기자차, 무기자차, 혼합지차로 구분된다. 유기자차는 자외선을 피부에 흡수시켜 열로 방출해 차단하는 제품이다. 백탁 현상이 적으며 피부에 도포 시 발림성이 좋다는 장점이 있다. 무기자차는 피부 표면에 막을 형성해 자외선을 반사 또는 산란시켜 피부를 보호한다. 자극이 거의 없으며, 과민성 피부에도 반응을 일으키지 않아 민감성 피부에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발림성과 흡수성이 떨어져 메이크업할 때 밀림 현상이 생길 수 있다. 혼합지차는 유기자차와 무기자차를 결합한 것으로 피부 자극도 적으며 발림성도 좋은 게 장점이다.

◇상황, 노출 시간에 맞춰 제품 골라야
제품 표면에 쓰여 있는 PA는 자외선 중에서도 320~400nm의 긴 파장을 가지고 있는 UVA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다. UVA는 파장이 길어서 진피까지 깊게 침투하며, 색소침착과 광노화 등의 피부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PA는 +의 개수로 표시되며, +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크다. 일상생활용으로는 PA+로 충분하지만, 강렬한 햇빛에 오래 노출되는 활동 시에는 PA+++를 선택하는 게 좋다.

SPF는 280~320nm의 비교적 짧은 파장을 가지고 있는 UVB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낸다. UVB는 파장이 짧기 때문에 피부에 가하는 에너지가 크고, 표피와 진피 상부까지 침투할 수 있어 피부에 홍반 등을 일으킨다. 기미나 주근깨도 발생할 수 있다. SPF는 15, 30, 50 등의 숫자로 표시되며, 값이 클수록 차단 효과가 크다. 일상에서 사용하는 용도로는 SPF15로 충분하지만, 강렬한 햇빛에 오래 노출되는 야외 활동 시에는 더 높은 지수의 SPF를 보유한 제품을 사용할 것을 권한다.

◇흐린 날, 물놀이에도 방심은 금물
햇볕이 내리쬐는 날이 아닌, 흐린 날이나 장마철에도 선크림은 발라주는 게 중요하다. 맑게 갠 날 피부에 전달되는 자외선량의 70~80%는 흐린 날에도 전달되기 때문이다. 물놀이를 할 때도 선크림은 필수이다. 자외선은 수심 60cm까지 통과하기 때문에 물이 침투할 수 없도록 피부 표면에 작은 막을 씌워주는 워터프루프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입수 15~30분 전에 도포하고 한 시간 간격으로 계속 덧발라준다. ㈜에이르랩 피부과학 연구소 김수진 대표는 "선크림도 나에게 맞는 제품을 잘 골라 사용하는 게 중요하다"며 "자외선에 장기간에 노출되면 피부 노화 및 피부암의 위험이 커지므로 선크림을 통해 미리 예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