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여름, 시니어 관절염 환자는 더 괴롭다

입력 2021.07.08 09:27

[아프지 말자! 시니어 66화]

원장 프로필
강인 창원자생한방병원 병원장​/사진=창원자생한방병원 제공

지난 6일 제주에서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이와 함께 폭염주의보까지 내려졌다. 기상청은 올해 유례 없는 폭염을 예고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폭염 시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다. 잠깐 외출에도 기운 빠지는 날씨 속에서 시니어 관절염 환자들의 고통은 더 커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관절염 환자는 겨울에 통증을 더 느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덥고 습한 여름에도 관절 통증에 괴로움을 느낄 수 있다. 관절염 환자는 밤에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활동량이 많은 낮에는 통증을 잘 인지하지 못하다가 특별한 자극이 없는 밤이 되면 통증에 더욱 민감해지기 때문이다. 만약 더위까지 겹쳐 열대야로 잠을 이루지 못하게 되면 일상 생활에 악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특히 무더위에 장마까지 겹치면 높은 습도로 인해 시니어 관절염 환자의 고통은 커져만 간다. 습도가 높아지면 관절 내부의 압력이 발생하여 통증을 더 느끼게 된다. 이는 대기압이 낮아지면서 관절 내부의 압력이 높아지게 되어 관절 내 조직이 팽창하고 신경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관절염, 그 중에서도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은 대표적인 노인성 만성질환이다. 지난해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418만7725명이었다. 그 중 50대 이상 환자는 374만5036명으로 무려  90%가량을 차지했다. 또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20 노인실태조사'를 살펴보면 노인 관절염 유병률은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다음으로 높았다. 이러한 통계만을 보아도 관절염은 시니어의 일상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질환인 것이다.

관절염 치료는 관절손상과 통증을 해소하기에 앞서 뼈나 연골, 인대의 상태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관절은 뼈와 뼈를 효율적으로 움직이는 동시에 뼈에 가해지는 마찰을 줄여주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따라서 무릎 관절염 치료 시에는 연골과 근육, 인대를 함께 치료해야 통증을 완전히 없앨 수 있다.

한방에서는 관절염 치료를 위해 추나요법과 침·약침치료, 한약 처방 등 한방통합치료를 실시한다. 먼저 추나요법을 통해 비틀린 관절과 주변 근육, 인대의 위치를 바르게 교정하고 변형을 막는다. 또한 침치료로 무릎 관절 주변 근육과 인대의 긴장을 풀어 기혈 순환을 원활히 하고, 순수 약재 성분을 정제한 약침 치료로 염증을 해소하고 통증을 완화한다. 더불어 한약을 병행해 뼈의 퇴행화와 관절염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한다.

관절염이 있다면 근육 강화와 체중 관리를 위해 적절한 운동이 필요하다. 시니어들이 즐기는 등산은 피하는 것이 좋다. 가파른 길을 오르내릴 때 체중이 무릎에 실리게 되면 통증이 더 심해지기 때문이다. 등산 보다는 평지나 수영장 안에서 가볍게 걷는 것이 도움이 된다.

오는 계절은 막을 수 없지만, 무릎 건강이 악화되는 것은 스스로 막아낼 수 있다. 관절염은 시니어의 일상을 위협하는 질환이다. 시니어들이 노후를 준비할 때 ‘무릎 공부’를 해보는 것은 어떨까. 살아갈 날이 많다. 시니어들이 건강한 무릎으로 바로 서 새 인생을 설계할 수 있길 바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