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우울할 때, 실천해야 할 3가지 습관

입력 2021.07.07 10:31

기지개 펴고 있는 남성
우울감을 떨치기 위해서는 매일 자고 일어나는 시간을 동일하게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200명을 넘어섰다. 코로나 대유행이 1년 이상 지속되는 가운데, 이로 인한 우울감(코로나블루)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실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은 코로나 이후 환자 증상이 악화된 경우가 늘었다고 말한다.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찾아온 우울감 완화를 위해서는 어떤 생활습관을 실천해야 할까?

첫 째로 매일 한 시간 이상 야외에서 걷는 것이 좋다. 운동은 기분을 좋게하는 호르몬인 도파민, 세로토닌 활성도를 높여 우울감을 완화한다. 이때 되도록 운동 강도를 높이고 팔다리를 많이 움직이는 게 도움이 된다. 또한 걸으면서 최대한 햇볕을 많이 쬐자. 햇볕을 쬐면 역시 행복 호르몬 세로토닌 분비량이 늘어난다. 또 저녁에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 호르몬이 넉넉히 분비되게 해 숙면을 취할 수 있다.  

두 번째로 매일 같은 시간에 자고 일어나는 게 중요하다. 그래야 기분 변동이 덜하다. 자고 일어나는 시간이 규칙적이지 않으면 불면증이 생길 수 있는데, 이는 우울증을 악화한다. 수면주기가 불규칙한 우울증 환자는 이를 개선하는 것만으로 우울감이 완화된다.​

셋 째로 고혈압 등의 건강 문제가 없다면 반신욕이나 사우나 등으로 체온을 높이는 것이 좋다. 우울증 환자의 심부 체온을 1.5~2도 올렸더니 항우울제를 먹은 것과 동일한 효과가 나타났다는 연구가 세계적인 의학저널인 란셋에 실렸다. 우리 몸의 체온을 조절하는 곳이 시상하부인데 그 주변에 기분, 식욕, 성욕 등 본능을 조절하는 조직들이 모여 있다. 따라서 체온을 높여 시상하부를 자극하면 주변의 감정을 조절하는 조직도 영향을 받으면서 우울감을 완화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얼굴에 땀이 살짝 맺힐 정도로 사우나를 하는 일상적인 일도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