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당기는데… '가짜 배고픔'에 속지 말아야

입력 2021.07.02 16:54

떡볶이가 담긴 접시를 들고 웃는 여성
클립아트코리아

식사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도 배고픔이 느껴진다면 '가짜 배고픔'은 아닌지 구별해보자. 가짜 배고픔은 혈당이 저하되고 신체 에너지원으로 사용될 영양분이 부족해 나타나는 진짜 배고픔과 달리, 스트레스가 주된 원인이다. 가짜 배고픔을 진짜 배고픔으로 알고 음식을 섭취하면, 포만감이 심하고 기분이 저하되며 살이 찌기 쉽다.

가짜 배고픔은 스트레스를 받기 쉬운 직장인, 학생, 밤낮이 바뀐 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난다. 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세로토닌 호르몬 수치가 떨어지면, 이 분비를 늘리기 위해 뇌로 배고프다는 신호를 보내서 당을 채우도록 한다. 당은 뇌로 빨리 전달되는 에너지원으로 일시적으로 세로토닌 분비를 늘리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우울하고, 업무 스트레스가 심할 때 가짜 배고픔이 생기기 쉽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가 과다해지면, 식욕을 억제하는 렙틴과 식욕을 높이는 그렐린 호르몬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가짜 배고픔이 생기기도 한다.

가짜 배고픔 증상은 ▲식사한지 3시간 이내에 나타나는 허기짐 ▲떡볶이나 과자 등 자극적인 맛을 내는 특정 음식이 생각남 ▲배고픔이 점진적으로 나타나지 않고 갑자기 나타남 ▲스트레스 받는 상황에서 심해짐 등이다. 진짜 배고픔은 점진적으로 배가 고프고, 꼬르륵 소리가 나고, 뭐든 먹어서 배를 채우고 싶은 욕구가 강한 특징이 있다. 어지럽거나 기운이 떨어지는 등의 신체적 증상도 나타난다.

가짜 배고픔 극복을 위해선 물 한 컵을 마셔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물을 마시고 20분 후에도 여전히 배가 고프고 식사(특정 음식이 아닌)를 하고 싶다면 진짜 배고픔으로 볼 수 있다. 가짜 배고픔이 달래지지 않으면 견과류, 토마토 같이 단맛이 덜한 식품을 먹으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