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질, '이 증상' 있으면 수술해야

입력 2021.07.02 11:12

앉아서 아파하는 남성
치핵이 항문 밖까지 튀어나와 통증을 유발하면 수술해야 한다./클립아트코리아

여름은 치질이 악화되기 쉬운 계절이다. 더워서 피로감을 잘 느끼고, 찬 음식을 많이 먹어 배탈이나 수분 부족이 잘 오기 때문이다. 증상이 악화돼 수술을 고려하고 있다면, 다양한 형태의 치질 증상과 수술 시기를 알아두면 좋다.

괄약근 주변에 있던 조직이 커져 항문 밖까지 튀어나오는 치핵의 경우, 항문 밖까지 나오면 앉을 때마다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항문 피부나 점막이 찢어져 상처가 생기는 치열도 치질의 일종인데, 변비로 딱딱해진 변이 항문에 상처를 내면서 생긴다. 치열이 있으면 변을 볼 때만 통증이 느껴진다.

드물게 항문에 염증이 생겨 고름이 나오는 치루가 발생하기도 한다. 치루는 내괄약근과 외괄약근 사이에 있는 항문선에 염증이 생기며 시작된다. 염증이 심해지면 항문 바깥쪽 피부까지 터널처럼 뚫리는 치루관이 발생한다. 만성적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항문에서 누런 고름이 묻어 나오거나 염증 탓에 열이 나는 등 전신 증상이 생기는 게 특징이다.

치질은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생활습관으로 개선해본다. 좌욕이나 식이섬유 섭취를 늘리는 등 배변 습관을 고쳐야 한다. 하지만 커진 혹이 항문 바깥으로까지 튀어나와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에는 이 조직을 절제하는 치핵 절제술이 필요하다.

치열이나 치루는 만성화될 때 수술해야 한다. 치열이 반복적으로 생기면, 괄약근 부위가 딱딱해져 상처 회복이 느려지고 통증도 심하다. 팽팽하게 굳은 괄약근을 째서 느슨하게 하는 괄약근 절개술을 실시한다. 치루는 치루관을 제거하는 치루절제술을 시행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