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보관하면 세균 '득실'… 칫솔·수세미 관리법

입력 2021.06.24 17:27

칫솔
칫솔은 일주일에 한 번씩 소독해주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매일 사용하는 만큼 깨끗이 관리해야 하지만, 자칫하면 세균이 쉽게 번식해버리는 대표적인 용품이 칫솔과 수세미다. 이들을 제대로 관리하는 법을 알아본다.

◇칫솔, 베이킹소다 사용해 10분 소독
양치질 후에는 칫솔을 깨끗이 헹궈야 한다. 흐르는 물로 꼼꼼하게 닦아야 칫솔모 안에 치약이나 음식물 찌꺼기가 끼지 않는다. 잔여물이 남아있으면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주기적으로 칫솔을 소독하는 것 또한 위생적 관리에 도움이 된다. 1주일에 한 번 정도 베이킹소다를 녹인 따뜻한 물에 10분 정도 담가두면 소독 효과를 볼 수 있다.​

칫솔을 보관할 때 집에서는 화장실, 회사에서는 서랍 안에 놓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화장실, 서랍 안은 습하고 통풍이 잘 안돼 세균이 쉽게 번식한다. 칫솔은 햇볕이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는 것이 좋다. 햇볕이 잘 드는곳에 두기 어렵다면 칫솔에 있는 물기를 잘 말려 건조한 뒤, 전용 케이스에 넣어둔다.

관리만큼 교체도 중요하다. 개인에 따라 칫솔의 상태가 다를 수 있지만, 칫솔은 평균적으로 3개월에 한 번 교체하는 것이 좋다. 교체 시기가 되지 않았더라도 칫솔모가 많이 벌어졌거나, 칫솔질 시 잇몸이 쓸리는 등 양치질에 문제가 생길 때는 잇몸에 손상이 갈 수 있으므로 바꿔준다.​

◇수세미, 전자레인지 활용해 제균
수세미는 한 달에 한 번 교체하는 게 좋다. 하지만 주기적으로 소독해주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수세미를 물에 담가 전자레인지에 2분 이상 돌리는 것이 효과적인 살균 방법이다. 실제로 미국 플로리다대학 연구에 따르면 전자레인지에 수세미를 돌렸을 때 2분 만에 세균이 99% 이상 죽고 대장균은 30초 만에 죽었다. 다만 고기‧생선을 굽는 불판이나 석쇠를 닦는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수세미는 전자파를 반사해 불꽃을 일으켜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리면 안 된다.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수세미를 소독할 때는 100도 이상 끓는 물에 10분 정도 삶는다. 아크릴이나 면 소재의 수세미는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섞은 물로 소독한다. 따뜻한 물과 베이킹소다, 식초를 1대1대1 비율로 섞은 후 수세미와 함께 비닐봉지에 넣고 3분 정도 주무르면 된다. 소독한 수세미는 반드시 물에 헹궈 사용한다. 수세미 소독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가 적당하다. 소독 후에는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말린다. 한편 수세미는 두께가 얇은 것을 선택하는 게 좋다. 두께가 얇은 수세미는 건조가 빨라 세균 번식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