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걸리면 코로나19 예방할 수 있다?

입력 2021.06.16 18:35

코감기
흔한 코감기 바이러스인 라이노 바이러스(HRV)에 감염되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흔한 코감기 바이러스인 라이노 바이러스(HRV)에 감염되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 의대 엘렌 폭스만(Ellen Foxman) 교수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초기 단계에 라이노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나타나는 우리 몸의 면역 반응을 이용하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라이노 바이러스는 감기 원인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바이러스로, 인간에게 치명적이지 않다. 감염되면 인간의 몸에서는 면역계 단백질인 인터페론이 분비되는데 이 물질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대항하는 선천 면역을 형성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연구팀은 라이노 바이러스에 노출된 인간 기도 조직과 아무 처리도 하지 않은 인간 기도 조직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시킨 뒤 관찰했다. 그 결과, 라이노 바이러스에 노출된 조직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 복제가 완전히 차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항바이러스 방어 면역체계가 사라지면 다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감기에 걸리진 않아도 된다. 폭스만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초기에 라이노 바이러스 등으로 나타날 수 있는 방어를 유도하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다”며 “약물로도 사용할 수 있는 면역계 단백질인 인터페론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터페론 치료는 증상을 보이지 않는 감염 직후에 효과적이라 상용화하기에 까다로울 수 있다. 오히려 선제 연구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후기 단계에서 높은 인터페론 수치는 과도한 면역 반응을 유발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폭스만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시작될 때 기하급수적으로 바이러스가 복제되는 순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다른 사람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고위험군 사람들에게 예방치료로 인터페론이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연구팀이 감염 초기에 진단받은 환자의 코 면봉 샘플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체내 침입 초기에 약 6시간마다 두 배로 증가하는 등 특히 빠른 복제 속도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감기가 확산할 시기에 독감 등 다른 바이러스 감염병 발생률이 낮은 이유를 설명한다. 폭스만 교수는 “바이러스 사이에는 숨겨진 상호작용이 있는데, 우리는 아직 잘 모르는 것”이라며 “이번 연구는 그 상호작용의 일부를 밝혀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 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