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찐자 되는 의외의 이유… 집에서의 '이것'

입력 2021.06.16 10:48

술 마시는 여성
확찐자에서 벗어나려면 음주를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로 집콕 생활이 장기화되면서 체중이 증가한 일​명 '확찐자'가 속출하고 있다. 여름을 맞이해 살을 빼려면 가장 먼저 뭘 해야 할까?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음주를 자제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코시국 건강관리 현황'을 주제로 조사한 설문에서는 참가자의 절반 이상이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했으며, 그중 12.8%가 홈술과 홈파티를 체중 증가의 원인으로 꼽았다.

전용준 원장은 "확찐자가 급증한 데에는 코로나19로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져 활동량이 줄어든 탓도 있지만 홈술과 혼술로 음주가 늘어난 것도 주요 원인 중 하나"라며 "알코올에 탄수화물, 단백질과 같은 영양소가 없어 살이 찌지 않을 거라 오해하기 쉬우나 술은 1g당 7Kcal에 달하는 고칼로리 식품"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소주 1병(360ml)의 평균열량은 408Kcal로 쌀밥 한 공기(272Kcal)를 훌쩍 넘는다. 맥주 1병(500ml)은 236Kcal로 상대적으로 열량이 낮지만 1병으로 끝내는 경우가 드물어 소주를 마시는 것보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기 쉽다.

전용준 원장은 "맥주의 원료인 호프는 쓴맛을 내며 미각을 자극해 음식 생각이 나게 만드는 ‘알파산’(α-acid)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맥주 속 당질은 섭취 시 인슐린 분비를 높이고 식욕을 자극하기 때문에 다이어트 중이라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음주가 다이어트의 적이 되는 또 다른 이유는 잘못된 안주 선택 때문이다. 코로나19로 홈술이 늘어나면서 조리 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즉석 식품을 안주로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러나 즉석 식품은 인공조미료가 많이 첨가돼 맛이 좋은 대신 탄수화물과 지방 함량이 높아 자주 먹을 경우 영양 불균형과 비만을 초래한다.

전용준 원장은 "음주 후 우리 몸은 독소인 알코올을 가장 먼저 분해해 배출하기 때문에 체내에 같이 들어온 탄수화물, 지방 등의 영양소 대사가 지연된다"며 "이로 인해 술과 같이 먹은 음식들은 고스란히 몸에 흡수돼 쌓이므로 과일이나 채소 등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하고 열량이 낮은 안주를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전 원장은 "무엇보다 술은 지방 분해와 근육세포 내 단백질 합성을 방해해 건강은 물론 몸매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체중을 감량해 건강하고 탄탄한 몸을 만들고 싶다면 최대한 음주를 삼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