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해진 '아세트아미노펜', 안정 공급 본격화

입력 2021.06.11 18:04

식약처
민관 협동 아세트아미노펜 공급 안정화 대책이 시작된다/사진=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1일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수요 급증으로 일부 약국에서 품귀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대한약사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 함께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생산량 확대와 원활한 공급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아세트아미노펜 재고량이 충분하나, 집단 면역이 형성될 때까지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생산·공급량을 확대하고, 예방접종을 받은 국민이 아세트아미노펜 제제를 불편없이 구입할 수 있도록 하자고 의견을 모은 결과다.

이에 따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생산업체는 현재 보유 중인 재고를 6월 중으로 신속하게 출고하고, 가용역량을 총 동원해 생산일정을 조정하는 등 생산량을 최대한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는 생산업체로부터 우선적으로 공급받는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약 5000만정을 시작으로 다음 주 화요일부터 생산업체의 출고상황에 맞추어 전국 약국에 신속하고 빠짐없이 공급하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대한약사회는 소비자에게 복약지도를 통하여 백신 접종 후 올바른 해열진통제 사용을 안내하고, 국내 허가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제품들은 동일 효능·효과임을 알리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한 수급 현황을 관련단체들과 공유하고, 생산업체가 아세트아미노펜 제제를 증산하는데 필요한 행정사항들을 즉시 지원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정부의 백신접종 계획에 따라 아세트아미노펜 제제가 필요한 국민에게 필요한 시기에 차질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