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오래 맡으면 면역력 떨어져"

입력 2021.06.11 16:09

코 막고 있는 여성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악취라도 오래 맡으면 몸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동물 실험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상 환경에서 악취를 오래 맡으면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악취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로 생쥐 면역 기능이 저하됐다는 내용의 공동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허 교수 등은 대표적인 악취 유발 물질인 암모니아, 이황화메틸, 메틸인돌, 프로피온산 등이 면역세포 수를 감소시키고 면역체계 핵심 세포인 T림프구 성장 분화를 억제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특히 암모니아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기존 연구는 악취가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수준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물을 대상으로 악취와 면역체계 간 관계를 연구했다고 허 교수팀은 설명했다.

허 교수는 "흔하게 접하는 악취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직업 환경이나 생활 환경에서 악취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 6월호에 실렸다.​


맨 위로